컨텐츠 바로가기
68984252 0042021062368984252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4442083000

"주먹 같은 게 막 쏟아졌어"...초여름 우박에 멍든 농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어제 전북과 충북을 비롯한 내륙 곳곳에 우박이 쏟아져 농가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초여름 우박으로 한해 농사를 망친 농민들은 허탈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김민성 기자가 피해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요란한 돌풍과 함께 하늘에서 무언가 쉴 새 없이 쏟아집니다.

빗방울이라기엔 웅덩이에 쏟아지는 소리가 요란합니다.

가까이 가 보니 밭고랑에 얼음덩어리가 한가득, 우박입니다.

예고도 없이 우박이 쏟아진 건 20분 정도.

그 사이 한 해 농사는 돌이킬 수 없게 됐습니다.

치즈만큼 유명한 게 바로 이 임실 고추인데요.

수확을 3주 정도 앞둔 고추밭 약 20ha가 완전히 망가졌습니다.

40년 경력 농민도 이런 경험은 처음입니다.

[박미애 / 전북 임실군 사곡리 : 참담한 게 문제가 아니죠. 1년 농사를 망쳤는데. 다른 작물도 하지도 못하고 올 1년 농사는 끝났어요.]

고추와 수박, 옥수수 등 축구장 40개 면적에 해당하는 밭 30ha가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됩니다.

충북 충주에도 지름 2cm 크기 우박이 30분간 쏟아졌습니다.

피해 규모는 250개 농가, 밭작물과 과수 70ha로 집계됐습니다.

[조광영 / 충북 충주시 문락리 : 말도 못해요. 주먹 같은 게 막 쏟아졌어. 고추밭, 참깨밭, 옥수수밭. 여기 보세요. 다 작살났지.]

기습적인 우박은 금세 녹아 땅으로 스몄지만, 피해 농민들의 마음은 초여름 더위에도 꽁꽁 얼어붙고 말았습니다.

YTN 김민성[kimms070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