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75884 0512021062368975884 01 0103001 politics 7.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27851000

조선일보, 조국 딸 연상 성매매 그림…이낙연 "만행" 진중권 "미친 잔인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조선일보는 '성매매' 관련 기사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조 전 장관의 딸을 연상시키는 일러스트를 사용했다가 사과했다. 이에 대해 여권은 물론이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잔인한 짓'이라며 조선일보를 비판했다. (SNS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조선일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을 연상시키는 일러스트(삽화)를 '성매매' 관련 기사에 곁들인 것에 대해 여권을 물론이고 조 전 장관과 불편한 사이인 진중국 전 동양대 교수도 해서는 안될 일이라며 질타했다.

동아일보 기자출신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3일 "성매매 관련 기사에 조국 전 장관과 그 딸의 이미지를 사용한 조선일보의 행태에 분노한다"며 " 20년 넘게 신문에 몸담아 청춘을 보냈고, 기사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를 잘 아는 사람으로서, 분노와 함께 수치를 느낀다"고 참담해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진과 그림을 범죄 관련 기사에 사용했던 몇몇 언론들의 과거 행태를 따라한 용납할 수 없는 행위로 어떤 변명도 통할 수 없는 만행이다"며 "조선일보는 남을 비판하고자 할 때도 금도를 넘어서는 안 된다는 기본을 망각했고, 금도를 넘었다"고 질타했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인간의 탈을 쓴 악마의 편집"이라며 관련자 처벌을 요구했다.

이른바 조국 사태를 계기로 조 전 장관과 '친구에서 남남' 사이가 된 진 전 교수도 "이런 미친 짓을"이라며 "이는 불필요하며 용납해선 안 될 잔인함"이라고 씁쓰레했다.

조선일보는 지난 21일 '먼저 씻으세요 성매매 유인해 지갑 턴 3인조’ 기사에서 조 전 장관의 딸과 조 전 장관을 연상시키는 일러스트 이미지를 붙였다.

이를 본 조 전 장관이 "이 그림 올린 자는 인간이냐"며 격분했다.

파문이 커지자 조선일보는 23일 "이 일러스트는 서민 교수의 조국씨 관련 기고문(본지 2월 27일자)에 썼던 일러스트로 담당기자가 일러스트 목록에서 여성 1명, 남성 3명이 등장하는 이미지만 보고 이를 싣는 실수를 했다"며 조 전 장관 부녀에게 사과했다.

이에 대해 조 전 장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며 "악의적인 상습범으로 용서할 수 없다"고 법적 대응을 선언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