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75713 0822021062368975713 03 0306001 economy 7.1.4-RELEASE 82 비즈니스워치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27582000

광화문광장에 '역사' 한스푼 추가…내년 4월 개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시, 보완·발전계획 발표 월대·해치상, 2023년 복원 목표 [비즈니스워치] 채신화 기자 csh@bizwatch.co.kr

새 광화문광장이 '역사성'을 강화해 내년 4월 정식 개장한다.

광장에서 새로 발굴된 조선시대 유물들이 원형 그대로 전시되고 조선시대 배수로를 재현한 물길도 들어선다. 과거 왕과 시민들이 소통하던 공간인 월대와 일제에 철거당한 해치상은 오는 2023년까지 복원될 예정이다.

비즈니스워치

광화문광장 시민광장 조감도./자료=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23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광화문광장 보완·발전 계획'을 발표했다. 오 시장이 지난 4월27일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보완해 계속 진행하겠다고 밝힌지 두 달 만이다.

이번 계획은 '시민 활동과 일상을 담는 공원같은 광장'이라는 콘셉트를 기반으로 오 시장이 제시한 3대 방향인 △역사성 강화 △역사·문화 스토리텔링 강화 △주변 연계 활성화 등의 구체적인 방안이 담겼다.

우선 광장의 역사성은 보존, 복원, 형상화를 통해 강화한다.

최근 문화재 발굴조사를 통해 모습을 드러낸 사헌부 터(세종로공원 앞)는 문지, 우물, 배수로 등 발굴된 유구를 원형 보존해 현장 전시한다. 삼군부 터(정부종합청사 앞), 형조 터(세종문화회관 앞) 등은 보존하고 상부에 담장 등 유적의 형태를 반영한 시설물을 설치해 역사성을 표현한다.

광화문 월대와 해치상 복원은 내년 4월 문화재발굴조사를 시작해 오는 2023년까지 완료하겠다는 목표다. 발굴·복원 작업은 문화재청이 주도하고, 복원을 위한 주변정비와 우회도로 마련 등 제반사항은 서울시가 맡는다. 월대는 궁궐이나 건물 앞에 놓인 넓은 기단으로 왕과 백성이 소통하던 공간이다. 서울시와 문화재청은 광화문 앞 사직로의 기능을 유지하면서 길이 50m, 폭 30m의 월대를 복원할 계획이다.

유구로 발굴된 조선시대 배수로는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이야기가 있는 시간의 물길'로 조성한다. 배수로 유구가 없는 구간은 분수, 포장패턴 등으로 흔적을 잇고 수로 바닥에 조선시대~일제강점기~근현대의 역사적 사건 등을 음각으로 새긴다.

비즈니스워치

광화문 월대 복원 시 조감도./자료=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스토리텔링으로 역사적 의미를 기억하는 다양한 시설물과 프로그램이 설치·운영된다.

시민들의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세종대왕상 아래 지하에 있는 '세종이야기'와 '충무공이야기'를 전면 리모델링하고 동상 뒷편 출입구도 눈에 잘 띄는 디자인으로 개선한다.

세종대왕상 주변에는 세종대왕의 민본정신과 한글창제의 근본원리인 천(天), 지(地), 인(人) 사상을 토대로 한 '한글 분수'를 새롭게 조성한다. 이순신 장군 동상 주변엔 기존 바닥분수를 유지하고 12척의 전함과 전투 승리를 상징하는 승전기념석이 설치된다.

광장 경계를 넘어 주변의 민간·공공 건물도 통합적으로 활용된다. KT건물이 하반기부터 리모델링을 하면서 지상 1층을 광장과 연계한 공공라운지로 개방한다.

지난해 9월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된 의정부 유적은 2023년 역사의 흔적을 체험할 수 있는 문화시설로 재탄생한다. 세종문화회관은 저층부를 개선해 광장과의 연계성을 강화한다.

광화문~용산~한강을 잇는 7km 길이의 '국가상징거리' 조성을 위한 계획도 연내 착수해 오는 2022년 6월까지 수립하기로 했다. 이 거리를 보행·역사·문화·스마트 기술이 어우러지는 서울의 대표 공간으로 만든다는 목표다.

광화문광장 조성사업은 지난해 11월 착공 이후 현재 38%(도로부 99%·광장부 15%)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서울시는 이번 계획에 따른 설계안 변경을 7월말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류훈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내년 4월이면 광화문광장은 2년 이상 지속된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휴식과 활력을 주는 도심 속 대표 힐링 공간으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며 "주변 연계 활성화를 통해 광장의 공간적 깊이를 더하고 콘텐츠를 다양화해 대한민국 대표 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워치(www.bizwatch.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