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69715 0112021062368969715 04 0401001 world 7.1.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15400000

생후 16주 아기 비글 마취 없이 수술·실험…잔인한 英 개농장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소가윤 기자]
머니투데이

강제로 화학 실험에 투입된 비글들. /사진=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의 한 실험견 사육농장과 실험실 내부에서 촬영된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21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미러 등 외신은 동물보호단체 'SACH'(Stop animal cruelty Huntingdon)가 실험견 사육 농장과 동물 실험실에서 촬영한 영상을 보도했다.

SACH는 영국 캠브리지셔주 허팅턴의 'MBR에이커스' 실험견 사육 농장에서 좁은 철장에 갇힌 수백 마리의 비글들을 발견했다. 미국 최대 실험견 생산업체인 '마셜 바이오리소스'가 소유한 이 농장은 실험을 위해 매년 1600~2000마리의 강아지를 사육하고 있다.

이 농장에서 태어난 비글들은 16주가 되면 신약과 농약 등 화학 제품을 개발하고 연구하는 데 필요한 실험견으로 투입된다.

SACH는 "이 업체는 실험견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공장식 축산 방식으로 강아지들을 생산하고 태어난 직후부터 주삿바늘을 꽂는 연습을 시키는 등 가혹 행위를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중 실험견으로 가장 많이 생산되고 사용되는 견종은 '비글'이다. 단체는 "비글 견종은 낙천적인 성격에다 나쁜 기억은 쉽게 잊고 참을성도 강해 실험견으로 주로 투입된다"며 "실험견 공급을 위해 운영되는 이 공장도 비글만을 생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ACH가 공개한 영상 속 한 비글은 실험용 마스크를 낀 채로 화학 물질을 강제로 흡입하고 있다. 또 다른 비글은 다리가 고정된 채로 주사를 맞고 있다.

단체는 "일반적으로 마취제나 진통제를 투여하지만 마취제가 실험 결과에 영향을 미친다는 이유로 마취 없이 수술이나 실험을 강행하고 있다"며 "실험을 위한 비윤리적인 동물 사육을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약 실험에 투입된 비글들은 약 28~90일 사이에 반복적으로 화학 물질에 노출돼 간, 신장, 폐, 신경계 등에서 일어나는 반응을 연구하는 데 이용되고 나서 생을 마감한다.

사육 농장의 실태를 고발한 영상이 공개되자 MBR에이커스 측은 "법적으로 문제없다"며 "영국은 신약 출시 전 설치류 1종, 비(非) 설치류 1종을 대상으로 동물 실험을 하도록 규정하고 있어 비 설치류에 강아지가 사용되는 것은 흔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또 "2019년 기준 영국에서 신약 실험에 사용된 강아지는 4227마리로 그중 비글이 96%를 차지했다"며 "우리 농장은 수준 높은 동물 복지 기준을 따르고 있어 문제 소지가 없다"고 밝혔다.

동물보호단체 SACH의 이번 사태의 고발로 영국 내에서는 동물 실험 윤리 관련 문제가 큰 논란이 됐다. 이에 영국 하원 175명은 정부에 청문회를 열자고 제안했다.

소가윤 기자 skyblue032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