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63542 0962021062368963542 03 0302001 economy 7.1.4-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407311000

머스크 한 마디에 달 바라보다 지구로 추락 중인 도지코인 75% 폭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가상화폐 비트코인 그래픽.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띄웠던 가상화폐 도지코인은 지난달 고점 대비 75% 폭락했다. ‘머스크 리스크’라고 불릴 정도로 그의 말 하나에 오락가락했던 도지코인은 세계적인 가상화폐 하락 흐름에 따라 큰 폭으로 떨어졌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서부 시간으로 오후 1시(한국시간 23일 오전 5시) 기준 도지코인 가격은 0.18달러를 기록했다. 24시간 전과 비교해 9.33% 하락한 수치로, 지난달 역대 최고가였던 0.74달러와 비교하면 75%가 떨어진 것으로 차이는 더 크다.

도지코인의 큰 폭으로 하락함에 따라 시가총액은 700억달러(약 80조원)가 증발했다. 경제 전문 매체 마켓 인사이더는 중국의 강력한 단속으로 가상화폐 가격이 일제히 추락한 가운데 도지코인 낙폭이 다른 가상화폐와 비교해 더욱 크다면서 “주요 암호화폐 중 도지코인이 가장 큰 손실을 봤다”고 보도했다.

또한 마켓 인사이더는 머스크가 도지코인을 띄울 때 가격 급등을 의미하는 ‘달로 간다’는 트윗을 자주 날렸던 것을 꼬집으면서 “도지코인이 지구로 다시 추락하고 있다”고 촌평했다.

한편 ‘도지 파더’로 불린 머스크는 도지코인의 폭락을 막고자 트위터에 글을 올려 지원 사격했으나 매도세로 돌아선 흐름을 막진 못했다. 그는 도지코인 수수료 개선안을 마련하고 있다는 한 개발자의 트윗에 댓글을 달아 “이것은 중요한 개선”이라고 평가했으나 가격은 속절없이 떨어졌다.

한편 가상화폐계의 유명 온라인 분석가 ‘아시안 인베스터’는 도지코인의 가격이 0달러까지 추락할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암호화폐 정보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머스크가 주도한 광란같은 도지코인 가격 급등 현상은 지속가능한 가격 저지선을 구축할 가능성마저도 없게 만들었다”고 전했다.
puri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