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58925 1192021062268958925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24367422000

"원칙 우선" vs "통 큰 양보" 與 후보 대립 격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칙 우선" vs "통 큰 양보" 與 후보 대립 격화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대선 경선 연기 최종결정을 한 차례 더 미룬 가운데 이재명계와 반 이재명계의 감정싸움은 격화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원칙론'을 고수했지만, 공개적으로 이 지사에게 통 큰 양보를 하라는 언급도 나왔습니다.

백길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당헌·당규대로 180일 전 후보 선출 원칙을 고수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는 다시 한번 '신뢰'와 '원칙'을 강조했습니다.

<이재명 / 경기도지사> "신뢰는 약속과 규칙을 지키는 데에서 생겨납니다. 그래서 우리 노무현 대통령께서도 원칙 없는 승리보다 차라리 원칙 있는 패배를 선택하는 것이 결국 이기는 길이다라고 말씀하시기도 했던 겁니다."

현시점에서 양보를 선택하면 오히려 자신에게 유리할 수 있다면서도 그보다는 원칙을 지키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겁니다.

이 지사와 마찬가지로 원칙론에 힘을 실었던 박용진 의원은 또 한 차례 결정을 미룬 지도부를 향해 "실망스럽다"며 "우왕좌왕 6월을 다 흘려보내게 됐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습니다.

경선 연기를 주장하고 있는 이낙연 전 대표는 직접 언급은 삼갔지만, 송영길 대표가 의총 마무리 발언에서 이낙연 전 대표도 과거 180일 경선룰에 찬성했었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에 대해 즉각 반발하는 등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습니다.

정세균 전 총리는 한국기자협회 토론회에서 "당헌·당규를 바꾸는 상황이 아니고 당무위 의결로 조정할 수 있다"며 재차 경선을 미뤄야 한다 말했습니다.

이광재 의원은 이 지사의 '통 큰 양보'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광재 / 더불어민주당 의원> "가장 좋은 것은 이재명 지사가 통 큰 양보를 하는 거죠. 문재인 후보 때도 노무현 후보 때도 앞서나가는 사람이 불리할 때 양보를 하면 국민들이 더 큰 지지를 보내주더라고요."

25일로 다시 한번 결정을 미뤘지만 결국 그 기간 동안 양측의 감정싸움만 격화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경선 연기를 주장하고 있는 이낙연, 정세균계 의원들이 경선 일정 연기를 위한 당무위원회 소집 요구서를 준비해 제출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백길현입니다. (whit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