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4301 1192021062268944301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24335278000

'친구 감금·살인' 가해자들 송치…질문에 침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친구 감금·살인' 가해자들 송치…질문에 침묵

[앵커]

경찰이 친구를 감금하고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가해자들을 검찰에 넘겼습니다.

이 과정에서 모습을 드러낸 가해자들은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조한대 기자입니다.

[기자]

친구를 집에 가두고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가해자들.

송치되는 과정에서 모습을 드러냈지만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였고, 기자들의 질문에도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마포 감금살인' 가해자> "(친구 사망할 수 있다는 사실 모르셨나요.)…(살인의 의도는 없었다는 입장은 변함 없으신가요.)…"

경찰에 따르면, 가해자 안모씨와 김모씨가 피해자를 감금한 시점은 올 4월초.

이후 가해자들은 석달 가량 피해자를 학대했습니다. 경찰은 학대 행위가 담긴 동영상 등을 확보했습니다.

경찰은 피해자 측이 자신들을 상해죄로 고소한 것에 보복하려고 가해자들이 영상을 촬영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들은 피해자 명의로 휴대전화를 개통해 소액 결제를 하는 방식으로 600만원 가량을 뜯어냈습니다.

일용직 노동을 시켜 급여 20만원을 가로채기도 했습니다.

피해자는 이 과정에서 외부에 도움을 요청하거나 도망칠 수 있었으나 이미 심리적 강압 상태에 놓여 그러지 못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피해자의 동선을 가해자들에게 전달한 피해자의 고교 동창생도 영리약취 방조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조한대입니다. (onepunch@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