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41059 0372021062268941059 09 0901001 column 7.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24329619000

[사설] ‘윤석열 X파일’ 공개 더 미루면 정치공작 비판 직면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의혹을 정리했다는 ‘윤석열 X파일’ 의혹 논란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논란이 정치쟁점화되면서 여권은 윤 전 총장 자질 문제로 연결하는 분위기고, 야권은 치명적 내용을 담고 있는지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X파일 논란은 지난달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는 말을 꺼내면서 촉발됐다. 이어 야권의 장성철 정치평론가가 “파일을 입수했으며 방어가 어렵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히면서 본격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특히 장 평론가는 21일 “평소 조국 전 장관과 윤미향 의원 의혹을 비판했는데 X파일에 담긴 의혹의 강도가 더 심각하다”는 주장까지 했다. 나아가 파일은 두 가지 버전이며 윤 전 총장과 처, 장모까지 항목별로 의혹이 정리돼 있다는 설명도 덧붙여 파문은 걷잡을 수 없이 증폭되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이미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는 야권의 강력한 차기 대선 후보다. 자의든 타의든 이제는 개인이 아닌 공인이라는 의미다. 그렇다면 본격 대선정국이 다가오기 전에 파일의 실체가 명확히 규명돼야 한다. 우선 장 평론가는 자신이 확보하고 있다는 파일을 즉각 모두 공개해야 한다. 지난 4월, 6월에 작성됐으며 20쪽 분량이라는 등 언론을 통해 흘리는 내용은 파일을 직접 보지 않고는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구체적이다. 민주당과 송 대표도 쌓아놓은 파일이 무엇인지 그 내용을 밝히고 공개 검증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언급처럼 그게 형사적인 문제가 될 내용이라면 당연히 수사기관에 관련자료를 넘겨 공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마땅하다.

논란은 쉽게 수그러들기는커녕 사안의 성격상 시간이 갈수록 더 커질 수밖에 없다. 윤 전 총장 측도 무대응으로 회피할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정치적 역량과 정책 수행능력은 물론 대선 후보자에게요구되는 가장 중요한 덕목이다. 하지만 신상과 도덕적 문제도 이에 못지않은 요건이다. 또 그에 대한 검증 역시 대선 후보가 거쳐야 할 피할 수 없는 과정이다. 제기되는 의혹은 한점 모자람 없이 해명하고 사실로 밝혀진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책임져야 한다.

민주당이든, 장 평론가든 공개를 더 미루면 정치공작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다. 대선정국이 깊어지고 그 무렵 상대 진영 후보에 대한 치명적 의혹을 제기하면 검증할 시간이 촉박하다. 그러다 의혹이 뒤늦게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돼도 선거가 이미 끝났다면 이는 결국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일 뿐이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