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38110 0512021062268938110 02 0213007 society 7.1.3-HOTFIX 51 뉴스1 66359757 false true false false 1624326196000

이슈 국내 백신 접종

화이자 날치기?…"완도군수 측근 백신 접종 새치기" 국민청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당직자 출신이 대상자 아님에도 접종" 주장

군 "노쇼 예비자 접수해 순서대로 접종" 부인

뉴스1

전남 완도군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광주의 백신 접종 모습./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완도=뉴스1) 박진규 기자 = 전남 완도군에서 군수 측근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새치기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자신을 위암 3기 수술을 받고 투병중인 암환자라고 밝힌 완도 주민 A씨는 22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특권세력의 백신 도둑질 부정접종 사건을 고발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A씨는 해당 글에서 수시로 병원출입을 해야하는 처지에 지난 4월 중순부터 완도군 예방접종센터에 화이자 백신 잔여분 접종이 가능한지를 문의했다고 한다.

당시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요원으로 참여한 딸을 통해 문의한 결과 질병관리청 지침에 따라 화이자 백신은 75세 이상 어르신이 접종대상이고 잔여분이 발생하면 센터근무자나 자원봉사자 등에만 접종해야 하는 백신으로 일반인은 접종 받을 방법이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

그러던 중 딸로 부터 "기저질환자도 아닌 아빠 친구 B씨가 부인과 함께 화이자 백신 접종을 받았다"는 말을 듣고 A씨도 화이자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는 지 문의했다.

이 과정에서 완도군이 잔여 백신으로 자원봉사자 30명과 공무원 10명 뿐 아니라 일반인 14명에게도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사실을 확인했다.

일반인 가운데는 기저질환자 3명, 출국예정자 7명이 있었으며 기타로 분류된 4명도 포함됐다.

A씨는 "이번 일반인 접종자 가운데 지역에서 권력자로 꼽히는 B씨 부부가 포함된 것은 특혜"라며 "특히 B씨는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회 당직자를 지냈으며 군수의 최측근"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완도군은 백신접종과 관련 특혜는 전혀 없다는 입장이다.

군 관계자는 "의혹 당사자인 B씨는 지역에서 의료기 방문 판매업을 하는 사람"이라며 "직업 특성상 백신을 먼저 맞으려 일반 병원에 신청하려했지만 대기 순번이 너무 밀려 군 보건의료원에 노쇼 예비자 명단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료원에선 질병청 지침에 의거 특별히 제외할 이유가 없어 순번대로 접종했다"며 "이분 뿐 아니라 다른 일반인들도 순서대로 접종을 했다"고 해명했다.
0419@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