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성범죄

성추행 女중사 사망 공군, 이번엔 부하 겨냥 비비탄총 발사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해자 대대 주임원사 "장난이다" 일부 혐의 부인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군 주임원사가 비비탄총을 부하 중사에 겨냥해 발사, 상해를 가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여군 부사관 성추행 사망 사건으로 국민 이목이 쏠린 상황에서 도를 넘은 기강해이가 아니냐는 지적이다.

22일 공군에 따르면 신고를 받은 부대 군사경찰이 주임원사를 입건해 현재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가해자인 주임원사는 피해자 측이 제기한 혐의 일부를 부인하고 있다.

해당 사건은 지난 4월 경기도에 있는 공군 모 부대에서 발생했다. 당시 주임원사는 소속 부대 부하 중사를 향해 비비탄총을 발사했고, 총알에 맞은 중사는 몸에 상처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주임원사는 장난으로 그랬다는 입장이지만, 피해자 측이 사고 직후 민원을 제기해 사건화됐다.

공군 관계자는 "사건 발생일과 발사 횟수, 총기 종류 등에서 진술이 서로 엇갈리는 부분이 있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정래 기자 kjl@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