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 '비트코인' 규제 vs 엘살바도르 정착 속도|아침& 세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아침&'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아침& / 진행 : 이정헌


중국이 비트코인 채굴 업체 90% 이상을 폐쇄했다는 소식이 어제(21일) 전해졌습니다. 비트코인 거래에 대한 색출 작업도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반면 지난 9일 세계에서 처음으로 비트코인을 법정 화폐로 승인한 중미 엘살바도르는 국제통화기금과 세계은행의 강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비트코인 정착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어제 중국 관영 매체는 쓰촨성이 관내 26개 비트코인 채굴 업체에 폐쇄 명령을 내리고 전기 공급을 끊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쓰촨성은 수력 발전량이 풍부해 신장 자치구와 함께 중국의 4대 비트코인 채굴 지역 가운데 하나로 꼽혀왔습니다. 이로써 중국 내 채굴 업체의 90% 이상이 폐쇄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중국이 비트코인에 대한 규제 의지를 다시 한번 강하게 드러내면서 비트코인 가격은 어제 하루 8% 넘게 급락했습니다. 3만 2천 달러 대를 기록했는데 기존 최고가와 비교하면 반 토막 수준입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개발도상국인 엘살바도르는 지난 9일 비트코인을 법정 화폐로 전격 승인했습니다. 가상화폐 채굴을 국가사업으로 펼쳐 나가겠다는 계획도 밝혔습니다.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화산 지열을 이용해 탄소 배출이 없는 청정하고 저렴한 방식으로 비트코인을 채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부켈레 대통령의 말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