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29746 0022021062168929746 04 0401001 world 7.1.3-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283473000

호날두 210억 구입 트럼프타워, 반값 내놔도 안팔리는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15년 1850만 달러(약 218억원)에 미국 뉴욕 맨해튼의 트럼프타워 아파트를 구입한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포르투갈)가 절반도 안 되는 값에 아파트를 내놓았다.

20일(현지 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호날두는 트럼프가 대선 출마를 선언한 지 두 달 만인 2015년 말 맨해튼에 있는 트럼프 타워의 침실 3개짜리 아파트를 매입했다.

2509제곱피트(약 70평)의 이 집은 화려한 뉴욕 도심이 한눈에 보이는 거실과 고급스러운 서재를 갖췄다. 호날두 전엔 이탈리아 백만장자인 알레산드로 프로토가 보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호날두가 이 집을 산 후 팬들은 2017년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자 트럼프타워 아파트를 팔 것을 촉구하는 청원을 내기도 했다.

결국 호날두는 2년 후인 2019년 이 집을 매입 금액의 절반가량인 900만 달러(약 102억원)에 내놓았으나 팔리지 않았다.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부동산 시장이 더 위축되자 호날두는 지난 5월 이 집을 770만 달러(약 87억원)에 내놨지만 아직도 거래는 성사되지 않은 상태다.

한편 지난해 미국 셀러브리티네트워스는 호날두의 재산 규모가 5억 달러(약 5622억원)로 축구선수 재산 1위라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