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거돈 측 "병든 노인 미친짓으로 여겨 용서를"…檢, 징역7년 구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여직원 2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인정하고 부산시장 자리에서 물러난 오거돈 씨에 대해 검찰이 권력형 성범죄로 구형해 징역 7년을 구형했습니다. 그런데 오 전 시장 변호인의 법정 진술이 또 논란을 불렀습니다. "병든 노인이 미친 행동을 한 것으로 여겨 용서해 달라"고 했습니다. 피해 여성 측은 진정한 사과없는 2차 가해로 처벌을 피하려 한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