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열린민주 대변인 "윤석열, 이동훈에 '감히 날 끌고가?' 생각한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최경민 기자]
머니투데이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사진=김성회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이동훈 대변인이 '건강 등 일신상의 이유'로 사퇴한 것과 관련해 "그럴리가"라며 "열흘만에 대변인 내치는 인선 실력으로 캠프가 어떻게 꾸려질지 우려 반, 우려 반"이라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20일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을 대신해 내부 정리도 하고 때로는 악역도 서슴치 않을 사람이 필요한데, 제가 볼 땐 없다. 그런 정치적 조율을 해줄 내부 인사가"라며 이같이 글을 썼다.

김 대변인은 이 대변인의 사퇴와 관련해 "윤 전 총장과 매우 가까운 장예찬씨를 쳐낸 것이 첫 실수"라며 "본인 권한이 아닌 일인데, 아마 중앙일간지(조선일보) 논설위원까지 거친 그가 장예찬과 같은 신인 정치인과 동급 대접을 받는 것이 매우 불쾌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그 불쾌감을 그대로 드러냈으니 그건 장예찬을 선택한 윤석열씨에게 모욕으로 받아들여졌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의 일정에 동행한 적이 있고, '이준석 버스론'에 대항하는 '윤석열 택시론'을 언급한 장예찬씨를 두고 "지지자일 뿐"이라고 평가 절하했던 적이 있다.

김 대변인은 이 대변인에 대해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한 정치 행보를 본인이 라디오에 나가 '6말7초'니 해가면서 앞서나갔던 것이 두 번째 실수"라며 "아마도 오랜 기간 정치부에 있었던 본인의 감이 있어 설득했을테고, 윤 전 총장이 결정을 못하고 지지부진하자 라디오에서 일정을 그냥 질렀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윤 전 총장 입장에선 '기자 경력 좀 있다고 감히 날 끌고가?'라는 생각을 버릴 수가 없었을 것"이라고 힘을 줬다.

김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을 향해 "막상 여의도 UFC무대에 올라와보니 좀 다르다 싶지 않나. 일단 도복 입은 놈이 없고 죄다 팬티 한 장"이라며 "'어, 이거 룰이 이게 아닌데?' 싶을 것이다. 이를 꽉 물고 계시라. 아직 시작도 안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동훈 대변인은 이날 "건강 등 일신상의 이유로 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대변인을 맡은지 열흘 만이다. 조선일보 논설위원 출신인 이 대변인은 지난 10일 윤석열 캠프에 합류해 대외 메시지를 내왔다.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해 윤 전 총장과 이 대변인의 메시지가 다르게 나온 이후 사퇴 표명이 이뤄졌다는 점에서 사실상 경질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최경민 기자 brow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