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4963 0532021062068894963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148659000

이동훈 尹 전 총장 대변인, 열흘만에 전격 사퇴…"일신상의 이유"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전 총장, 국민의힘 입당여부 놓고 메시지 혼란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노컷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권의 유력한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이 20일 전격 사퇴했다.

지난 10일 조선일보 논설위원으로 근무하다가 윤 전 총장의 첫 대변인이 된지 열흘 만이다.

이 전 대변인은 이날 오전 7시쯤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일신상의 이유로 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분간 윤 전 총장의 공보 업무는 함께 대변인으로 선임됐던 이상록 대변인이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상록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은 18일 저녁 두 대변인을 만나 국민 앞에 더 겸허하게 하자고 격려했으나, 19일 오후 (이동훈 대변인이) 건강 등의 사유로 더는 대변인직을 수행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고 했다.

또 "윤 전 총장은 아쉬운 마음으로 이를 수용했다"고 덧붙였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 전 총장 입장에서는 대변인이 조기에 물러나면서 대권가도 시작부터 빨간불이 켜진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지난 18일 윤 전 총장이 조만간 국민의힘에 입당할 것이라는 메시지가 이번 사퇴에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 대변인은 이날 오전 라디오 방송에서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기정사실화한 바 있다.

하지만 윤 전 총장은 이날 민생 탐방 후 진로를 결정하겠다면서 입당 문제는 경거망동하지 않고 신중하게 결론을 낼 것이라는 다른 메시지를 내놨다.

한편 보수진영 정치평론가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도 전날 SNS를 통해 "윤 전 총장과 처가 관련 의혹이 정리된 파일을 입수했다.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다는 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며 고 적었다. 사실상 윤 전 총장을 더이상 돕지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