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3803 0182021062068893803 01 0104001 politics 7.1.3-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4136464000

"최빈국에서 G8으로"...역대 대통령 연설로 본 대한민국 '국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통령의 연설-7] 문재인 대통령이 일주일간의 주요 7개국(G7) 순방을 마치고 귀국했습니다. 순방 기간에 가장 화제가 됐던 단어는 '국격'인데요.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정부 대처와 국민들의 동참, 기업들의 선전까지 어우러져 한국의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인 것 같습니다.

매일경제

지난 12일 주요7개국(G7) 확대회의 1세션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은 역대 대통령들의 연설에서 나타나는 대한민국의 위상, 국격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지려 합니다. 반세기만에 세계 최빈국에서 'G8’ 수준까지 수직 상승한 한국의 위상을 여실히 느낄 수 있었는데요.

직업 특성상 항상 안 좋은 면만 보다가 좋은 이야기만 모아서 읽는 것도 색다른 경험이었습니다.

이번만큼은 여야와 진보·보수를 가리지 않고 다 함께 '국뽕'을 맞는 회차가 될 것 같네요. 역대 대통령들은 각자 강점에 따라 정치·경제·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의 국격을 한 단계씩 높여 왔습니다. 그럼 본격적으로 대통령의 연설에 언급된 사례들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노태우, 88올림픽 개최·북방외교 韓 위상 높여

한국이 후진국에서 중진국으로 도약했음을 전 세계에 알린 계기는 역시나 1988년 서울올림픽 개최입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은 "민주주의를 하는 나라이면서 가장 훌륭한 올림픽까지 치러 한국의 위상은 불과 1년 남짓 사이에 전 세계 속에서 전혀 달라져 있었다"며 "나라 안에서보다 밖에 나가면 동서세계 어느 나라에서든 달라진 우리 스스로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1989년 6월 9일 한국일보 창간 35돌 기념 특별회견).

매일경제

노태우 대통령 88올림픽선수단격려연설(198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의 최대 치적으로 꼽히는 '북방정책(北方政策)' 등 외교 분야 성과도 한국의 위상을 알리는 데 큰 도움이 됐습니다. 그는 "북방정책으로 세계의 모든 나라와 교류 협력하는 길을 열었으며, 유엔에도 가입해 국제사회에서 당당한 발언권을 갖게 됐다"고 자평했습니다(1992년 4월 16일 AP통신 특별회견). 30대 이상이신 독자분들은 다들 기억하실 대전 엑스포에 대한 언급도 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1991년 대전엑스포 기공식 연설을 통해 "우리는 온 국민의 뭉친 힘으로 그것(엑스포 성공 개최)을 성공적으로 해낼 것이다. 대전 엑스포는 서울올림픽으로 이룬 한국의 위상을 한 차원 더 높여 우리가 더 넓은 세계로, 더 밝은 미래로 나아가는 관문이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 민주주의 정권 탄생시킨 김영삼, 그러나 임기말에는…

김영삼 전 대통령은 수십 년에 걸친 군사독재를 종식시키고 민주주의 정부를 탄생시킨 장본인답게 정치 분야에서 국격 상승을 논하는 연설이 많이 있습니다. 우선 1993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지도자회의 참석 후 귀국 연설에서는 "세계 속에서 한국의 위상이 크게 달라져 있다. 경제력 때문만이 아니다. 문민정부를 이룩하기까지 고난에 찬 민주화 과정과 도덕성을 바탕으로 한 개혁정책이 세계의 인정을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이 단순히 돈을 잘 버는 나라를 넘어 국제사회에 기여하는 국가가 됐다고 강조하는 부분도 많습니다. 그는 "이제 우리도 수혜국에서 벗어나 남을 도울 줄도 아는 것이 도리가 아니겠나? 세계화는 국제사회에서 경쟁과 협력을 통해 우리의 위상을 세워나가고 실익도 확보해 나가는 것"이라 힘주어 말했습니다(1995년 3월 9일 동아일보 창간 75주년 특별회견). 같은 해 11월에는 오사카 재일동포 초청 리셉션에 참석해 "우리나라는 현재 전 세계 5개 지역에 유엔 평화유지군을 파견하고 있으며, 개발도상국의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대외개발원조를 확대하고 있다"며 "지난날의 '받는 나라' 입장에서 이제는 '주는 나라'로 바뀐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임기 후반부에 접어들어서는 아쉽게도 국격을 논하는 연설을 찾아볼 수 없습니다. 다들 아시는 것처럼 임기 말 닥친 외환위기로 큰 어려움에 처했던 탓인데요. 다행스럽게도 얼마 지나지 않아 한국의 위상을 다시 드높이는 이벤트가 발생합니다.

◆ 월드컵 4강신화, 성공개최…한국인 최초 노벨상 수상까지

오늘날에야 K팝, K드라마를 포함해 외국인에게 한국을 소개할 요소들이 넘쳐나지만, 2000년대까지만 해도 한국은 북한 덕분에 외신에 등장하는 수준이었죠.

그러던 중 전 세계에 한국의 존재감을 각인시킨 것이 2002년 한일월드컵입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도 2000년 상암경기장 상량식 연설을 통해 "월드컵 대회를 계기로 우리나라를 찾아올 수많은 외국 관광객들을 통해 문화한국, 관광한국의 이미지를 세계에 심도록 관계자 여러분의 특별한 노력을 당부드린다"며 "월드컵 개최가 문자 그대로 세계 속의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되도록 우리가 노력해야 겠다"며 기대감을 드러낸 바 있습니다.

매일경제

김대중대통령 2002월드컵 축구대회 직위원회 방문준비 현황보고 청취 및 홍보관 관람(200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과는 기대 이상이었죠. 월드컵 4강 신화까지 달성해낸 뒤 2003년 신년 축하 메시지에서는 "지난 한 해는 월드컵 4강 신화와 남북이 하나된 부산아시안게임이 있었다"며 "엄청난 변화 속에 우리 대한민국의 위상이 크게 도약하는 뜻깊은 해였다"고 평가했습니다.

김 전 대통령은 현재까지도 유일한 한국인 노벨상 수상자입니다. 그는 2000년 노벨평화상 시상식에 참석한 뒤 귀국해 "저는 이번 평화상 수상식과 스웨덴 방문을 통해 분에 넘치는 칭찬과 환대를 받았다"며 "이는 오로지 국민 여러분의 덕택이다. 우리는 세계 속에 높아진 한국의 위상을 실감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 이라크 파병한 노무현, G20 개최 이명박

노무현 전 대통령은 지지층의 격렬한 반대를 무릅쓰고 이라크 파병을 관철시킨 바 있는데요. 이후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도 수시로 이라크 파병부대를 통해 한미동맹이 더욱 굳건해지고 국격이 신장됐다고 연설할 정도로 평가받는 결정입니다.

노 전 대통령은 2003년 APEC 정상회의 참석 후 귀국 연설에서 "한미 정상회담에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우리의 이라크 파병 결정에 경의와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라크 파병이 한미동맹 관계를 더욱 굳건히 하고,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위상을 높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매일경제

이라크 파병장병 신고식 및 격려 행사1(200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권변호사 출신으로 국가지도자까지 오른 노 전 대통령의 이력이 외국에도 잘 알려져 있던 모양입니다. 2007년 참여정부 3주년 기념 심포지엄 특강에서 그는 "외국에 나가보니까 '노 대통령이 인권변호사 출신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우리는 당신을 아주 존경한다'고 칭찬하는데 기분이 좋아지더라"며 "우리나라가 노벨평화상을 받았고, 유엔 사무총장을 냈고, 추기경도 한 분 더 나왔다"고 말했습니다.

저 개인적으로도 중국 기자들이 노 전 대통령을 모티브로 한 영화 '변호인'(2013)을 보고 "그런 대통령을 뽑을 수 있다니 부럽다"고 말해 인상 깊었던 일이 떠오르네요.

이명박 전 대통령은 '국격'이란 표현을 연설에서 처음으로 사용한 대통령입니다. G20을 개최하면서 높아진 한국의 위상을 잘 전달할 방법을 고민한 결과가 아닐까 싶습니다. G20 개최를 처음 언급한 것은 2009년 세계한인회장대회 축사입니다. 여기서 이 전 대통령은 "내년이면 G20 정상회의 의장국이 되어 세계 20개국, 세계 GDP의 85%를 차지하는 국가들의 회의를 주최할 수 있게 된다"며 "정말 한국의 국격이 매우 높아졌다"고 평가했습니다.

매일경제

G20정상회의 제1차세션-전체회의 2(201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임기에 이르러서는 한류문화가 본격적으로 전 세계에 퍼지기 시작합니다. 박 전 대통령은 2016년 'K-Culture Valley' 기공식에서 "이번에 국빈 방문한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도 K팝 공연 관람과 한국 드라마 시청 경험을 소개하면서, 문화콘텐츠 교류를 통해 양국이 함께 번영하기를 희망했다"며 "다음달 파리에서 열릴 콘서트는 K팝 티켓 1만장이 발매 3시간 만에 매진됐다고 한다. 한류는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으면서 인류의 행복에 기여하고 있고,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여주고 있다"고 했습니다.

[문재용 기자]

[대통령의 연설 지난회차]
1회 - 박정희 "여러 대책에도 집값 올라" 사죄…부동산전쟁 60년
2회 - 집값 잡기에 가장 간절했던 대통령…盧 아닌 MB?
3회 - 野서울시장 칭찬한 유일한 대통령…盧 "청계천으로 서울 환해져"
4회 - 여가부 만든 노태우…女공천확대 요청엔 "여자들이 안뽑아"
5회 - 커지는 젠더갈등…軍가산점 폐지한 대통령 누구
6회 - 盧 "불리한 경선룰 수용할 줄 알아야…나도 MB도 그랬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