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5428 0232021061868885428 01 0104001 politics 7.1.3-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17529000

국민의힘, 與부동산세 개편안에 "너무나 민망…효과 회의적"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부동산 세제 관련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확정한 부동산 세제 개편안을 놓고 국민의힘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18일 논평을 통해 "마치 대단한 정책 변화라도 할 것처럼 희망고문을 하고, 지지층 눈치 보느라 표결까지 진행하며 내놓은 결론이라기엔 너무나 민망하다"고 밝혔다.


황보 대변인은 "우여곡절 끝에 민주당이 상위 2%에 대한 종부세 부과, 양도세 기준 12억 상향을 골자로 한 부동산 세제개편안을 확정지었다고 한다"며 "이 정도의 개편안이 얼마나 효과를 발휘할 지 회의적"이라고 지적했다.


또 그는 "어제 민주당 부동산특위가 당 소속 의원들에게 보낸 서한을 보면, 부동산세 부담 경감이 필요한 이유로 정책 효과보다 표 계산을 이야기했다고 하니, 아직도 집권여당이 부동산 문제를 얼마나 계산적이고 남의 일 보듯 하고 있는지 여실히 드러났을 뿐"이라며 "민주당은 더 이상 변죽 울리기 식으로 선거의 유불리를 따져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황보 대변인은 "오직 고통받는 국민들을 위해 국민의힘이 제시한 '무주택자의 내 집 마련 기회 확대'’, '실거주 1주택자 보유세 부담 경감', '공시지가 정상화' 등 과감한 대책마련에 함께 머리를 맞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