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5289 0432021061868885289 01 0101001 politics 7.1.5-RELEASE 43 SBS 50312066 true true false false 1624016535000

이슈 한미연합과 주한미군

[단독] 마스크 벗고 10대도 접종…주한미군기지 첫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주한미군이 코로나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기지 내부 모습을 SBS 취재진에게 공개했습니다.

우리보다 먼저 백신 접종을 시작한 주한미군은 현재 접종률이 75%를 넘어 집단면역 수준에 도달했는데, 주한미군 평택 험프리스 기지를 김학휘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전 세계 주둔 미군기지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큰 평택 험프리스 기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미군 기지 내부 모습이 언론에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주한미군이 집중하고 있는 건 백신 접종입니다.

험프리스 기지 안에 있는 백신 접종 센터입니다.

주한미군은 지난해 12월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했는데, 6개월 정도 지난 지금 백신 접종률은 75%를 넘어섰습니다.

[후이 루/주한미군 대령·브라이언 디 올굿 병원장 : 주한미군 내 75% 이상 접종 완료라는 성과를 기쁘게 생각하고, 이제는 새로 배치되는 병력에 백신을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자연스럽게 마스크를 벗고 지내는 장병이 늘고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험프리스 기지 안에서는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14일이 지나면 마스크를 벗고 생활할 수 있습니다.

[리 피터스/주한미군 대령·공보실장 :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미국 국방부와 질병관리센터 가이드에 따라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됩니다. 물론 개인의 선택입니다.]

주한미군과 같이 생활하는 1만 5천여 명의 한국인 근로자나 카투사 병사들도 대부분 접종을 마쳤습니다.

[이현호/카투사 병장 : 백신을 전부 다 맞다 보니까 '코로나로부터는 이제 위협을 덜 느낀다' 이렇게 보는 거 같습니다. 다들.]

지금은 주한미군 가족 가운데 청소년들에 대한 접종이 진행 중입니다.

국내에서는 청소년 백신 접종이 아직 검토 중이지만, 미국은 화이자 백신 접종 연령을 12세까지 내렸기 때문입니다.

[로넌 크로스비(14살)/주한미군 가족 : 코로나에 감염되고 싶지 않다면 맞는 게 당연한 것 같아요. 코로나에 걸리면 엄청 힘들고 아프다고 들었거든요.]

집단 면역 수준에 도달하면서 주한미군은 코로나 이전 세상으로 한 걸음, 한 걸음 돌아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세경, 영상편집 : 하성원)
김학휘 기자(hwi@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