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2416 0042021061868882416 03 0301001 economy 7.1.3-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4003775000

'경제 검찰' 공정위 국장 낮술에 폭행 의혹까지..."직무배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경제 검찰로 불리는 공정거래위원회에서 국장급 간부가 낮술을 하다 직원과 언쟁을 벌인 일로 감찰을 받고 있습니다.

폭행 의혹까지 나왔는데, 해당 간부는 상황이 부풀려졌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권남기 기자입니다.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최근 국장급 간부 A 씨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습니다.

낮술을 하며 소속 직원과 언쟁을 벌였다는 이유입니다.

지난 2일, 직원들과 함께한 세종시의 한 중식당 점심 자리가 화근이 됐습니다.

술을 곁들인 식사는 오후 4시쯤까지 이어졌는데, 이 과정에서 A 국장과 직원 사이에 고성이 오가는 언쟁이 벌어진 겁니다.

고성이 계속되자 식당 주인이 공정위에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하기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직원을 폭행했단 의혹까지 나왔지만, 소문만 무성한 가운데 뒤늦게 상황을 파악한 공정위는 지난주에야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에 대해 내부에서 강도 높은 감찰을 하라는 지시가 내려온 상태며, A 국장을 직무에서 배제했다고 말했습니다.

A 국장은 점심 자리가 길어진 것은 맞지만, 소문이 부풀려진 부분이 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술자리가 벌어진 날 공정위에선 삼성의 내부 부당 지원 혐의에 대한 전원회의가 열렸고,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도 종일 이곳에 참석했습니다.

YTN 권남기[kwonnk09@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