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8600 1252021061868878600 04 0401001 world 7.1.3-HOTFIX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23996218000

[뉴스 스토리] 우크라이나, 구호품 받기 위해 '장사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우크라이나, 구호품 받기 위해 '장사진'

사람들이 닭을 받으려고 장사진을 이뤘습니다.

우크라이나 도네츠크 지역 주민들에게 구호품이 도착한 건데요.

잡아 먹으라는 것이 아니라 달걀을 얻거나 가축으로 쓰라는 겁니다.

현재 이 지역에서는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과 우크라이나 정부군 간의 교전이 이어지며 주민들이 극심한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는데요.

이번 미러 정상회담으로 해법이 생기진 않을까 기대했지만 여전히 답답한 상황입니다.

▶ 유로 2020 경기장에서 '낙하산 시위'

유로 2020 조별리그 최고의 빅매치인 독일과 프랑스의 경기 현장입니다.

그런데 갑자기 웬 패러글라이더가 나타나는데요.

정체는 환경단체 소속의 운동가.

석유 사업을 중단하라는 메시지를 유로 2020 후원기업에게 보내려고 난입한 겁니다.

이 과정에서 관중까지 다쳐 경찰이 패러글라이더를 타고 시위한 사람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 "3억 원짜리 슈퍼카 모는 법 가르쳐 드려요"

한 대에 3억 원이 넘는 수퍼카들이줄지어 서 있습니다.

아랍 두바이의 한 운전학원이 소유한 차들인데요.

슈퍼카를 계약한 사람이 수강 등록을 하면 같은 차종으로 연습할 수 있게 준비해준다고 합니다.

면허 딸 준비를 하는 초보가 슈퍼카라니 걱정부터 들지만, 슈퍼카가 흔한 두바이의 도로 환경을 고려한 거라고 하네요.

▶ 97미터 상공에서 펼치는 '외줄 타기' 묘기

남성이 긴 막대 하나 들고 아슬아슬 외줄을 탑니다.

곡예사 ‘닉 왈렌다’가 의료기관 설립을 축하하며 미국 뉴욕의 대학교에서 펼친 묘기인데요.

무탈히 97m 높이의 허공을 누볐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잠시 숨을 고르다 다시 시동을 걸고 있는 이 남성의 ‘외길 인생’ 다음엔 또 어떤 놀라운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되네요.

지금까지 뉴스 스토리였습니다.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