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4463 0372021061868874463 08 0801001 itscience 7.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3984913000

‘책읽어주는 LGU+ 임직원들’…시각장애아 위한 광고 ‘훈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희망도서관’ 등 봉사활동 소재

8명 직접 출연...‘진정성’ 느껴져

시각장애가수 이소정 CM송 동참

실사+일러스트모션, 한편의 ‘동화’

헤럴드경제

LG유플러스의 ‘유플러스가 만드는 동화’ 광고 장면. [LG유플러스 제공]


# “나도 책을 읽을 수 있어요.”

일러스트로 표현된 한 시각장애 아동이 글자를 확대해 주는 ‘독서 확대기’를 통해 책을 읽고 있다. 인공지능(AI) 스피커에 “어린왕자 책 찾아줘”라고 이야기하면 AI가 책을 읽어주기도 한다.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LG유플러스 임직원이 직접 참여해 제작한 광고가 화제다.

LG유플러스는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자사 임직원들의 봉사활동 사례를 소재로 임직원들이 직접 제작에 참여한 ‘유플러스가 만드는 동화’ 광고를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광고는 시각장애인들의 독서를 돕기 위해 LG유플러스 임직원들이 참여한 봉사활동 프로젝트 ‘U+희망도서관’, ‘U+희망도서’, ‘책읽어주는 도서관’을 소재로 제작됐다. 봉사활동에 참여했던 LG유플러스 임직원들을 대표해 8명의 직원들이 광고에 직접 출연했다. 시각장애인 가수 이소정 양과 광고송 녹음에도 동참했다.

희귀난치질환과 장애 환아를 위한 음반 ‘아름다운 세상’의 메인보컬 이소정 양은 2016년 SBS 예능 ‘스타킹’에서 ‘유 레이즈미 업(You raise me up)’, 2018년 동계패럴림픽 개막식에서 ‘내 마음속 반짝이는’, 2020년 KBS ‘불후의 명곡’에서 뮤지컬배우 최정원과 함께 알라딘 OST로 감동적인 무대를 꾸며 화제가 된 바 있다.

광고 영상은 실사 촬영 후 일러스트로 모션을 따는 로토스코핑(Rotoscoping) 기법을 채택한 것이 특징이다. 디즈니 작품에 자주 사용되는 기법으로, 주변 배경은 실사 그대로 표현하고 특정 인물만 일러스트로 표현해 실제적이면서도 동화적인 느낌을 동시에 재현했다.

광고는 책을 읽을 수 없어 배움에서 소외된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찾아주는 이야기를 담았다.

LG유플러스는 “동화책을 읽는 순간만큼은 모두가 책의 주인공이 되는 것처럼 LG유플러스 임직원과 동행할 모든 시각장애아동들을 주인공으로 표현하고자 로토스코핑 기법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LG유플러스는 광고 촬영을 위해 사용한 독서보조공학기기(독서확대기)도 서울맹학교에 기부했다.

백용대 LG유플러스 CSR팀장은 “매년 출판되는 도서 중 시각장애인용 도서는 단 5%에 불과해 이러한 격차를 해소하고자 임직원 참여형 CSR 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며 “누구나 배움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시각장애인도 마음껏 책을 읽을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LG유플러스가 항상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2017부터 하트-하트재단과 함께 시각장애학생의 학습을 돕기 위해 맹학교에 독서 보조공학기기를 기증하는 ‘U+희망도서관’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매년 임직원 나눔경매 행사를 개최, 마련된 수익금 전액을 사업 지원에 사용한다. 2017년 1호에서 현재 5호까지 확대됐다.

시각장애인용 전자도서(e북)를 만드는 ‘U+희망도서’ 활동도 전개하고 있다. 시각장애인의 요청이 많은 베스트셀러 도서와 신간 도서를 중심으로 올 연말까지 250여권이 e북을 제작하겠다는 것이 목표다. 완성된 e북은 ‘IT로 열린도서관’과 ‘국립장애인도서관’ 등에 전달한다.

아울러 AI 스피커를 통해 1만권 이상의 음성도서 콘텐츠를 편리하게 이용하는 ‘책 읽어주는 도서관’ 서비스도 지원하고 있다. LG그룹 4개사(LG유플러스, LG전자, LG CNS, LG이노텍)와 LG상남도서관이 2006년부터 함께한 사회공헌 프로젝트로, 현재 2000여대를 기부했다. 박세정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