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2371 0112021061868872371 08 0801001 itscience 7.1.3-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977569000

"한여름 오기 전에…" 삼성, 갤럭시S21 발열 잡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머니투데이

갤럭시S21 시리즈 /사진=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갤럭시S21 시리즈에서 문제점으로 거론되던 '발열' 현상 바로잡기에 나섰다. 새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내용에 '단말 발열 개선' 항목을 포함한 것. 날이 더워지자 발열 문제가 더 확산하기 전에 선제 조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지난 17일 갤럭시S21 시리즈 대상 신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공개했다. 이번 업데이트엔 △카메라 사용성 향상 △단말 발열 개선 △특정 동영상 재생 시 깨짐 현상 개선 △단말 동작 관련 안정화 코드 적용 등이 포함됐다. 출시 후 여러 차례 업데이트가 있었지만 개선 사항에 발열 개선이 직접 언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출시 초기부터 발열 문제 지적이 있었다.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하거나 영상 편집 등 고성능을 필요로 하는 작업을 하면 발열이 생기게 마련이다. 그런데 갤럭시S21 시리즈이 발열은 일반적인 수준을 넘어선다는 지적이 나왔다.

당시 일부 유튜버는 삼성전자 제품 체험 프로그램 갤럭시투고로 제품을 대여해 온도 비교를 하기도 했다. 그 결과 전작 갤럭시S20 시리즈와 같은 조건에서 갤럭시S21 시리즈 온도가 4~7도 정도 더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업데이트 이후 이용자 반응을 보면 발열 문제가 어느 정도 해소된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온도 확인과 벤치 돌려보니 더 좋아졌네요" "체감됩니다" "게임 풀옵션으로 돌려도 확실히 예전보다 열이 줄었네요" 등 긍정적 반응이 나오고 있다.

꾸준히 지적되던 카메라 버벅임 문제도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소폭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 그간 갤럭시S21 시리즈에서 카메라를 켜면 몇 초 동안 사진 촬영을 바로 할 수 없을 정도의 끊김이 있다는 소비자 불만이 많았었다.

큰 변화가 없다는 반응을 보인 소비자도 있다. 한 사용자는 "S21 전과 같네요. 여전히 뜨겁고, 카메라는 버벅거려요"라고 후기를 남겼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사용자에게 최상의 사용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최신 기능을 적용하고,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수시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효주 기자 app@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