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6863 1252021061868866863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23967324000

붕괴 위험에 수색 중단…진화 작업도 난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큰불이 나 소방관 1명이 실종된 경기도 이천의 쿠팡 물류센터 화재 현장 연결해보겠습니다.

김지인 기자.

◀ 기자 ▶

네, 쿠팡 물류센터 앞입니다.

◀ 앵커 ▶

아직 실종 소방관 수색 작업은 재개되지 않은 건가요?

◀ 기자 ▶

네 아직 방수포를 이용한 원거리 진화 작업에 진행되고 있습니다.

건물 외벽은 뼈대가 드러날 만큼 검게 탔고, 아직 내부 화재가 계속돼 검은 연기도 끊임없이 솟구치는 상황입니다.

밤사이 여러 차례 잦아들던 불길이 세차게 타오르는 모습이 목격됐는데요.

건물 붕괴 우려까지 나오면서, 추가 인명 피해를 우려한 소방당국은 어제 오후 수색 작업을 중단했습니다.

불길을 잡고 건물 안전 진단을 한 뒤에야 수색 작업이 재개될 전망입니다.

어제 오전 경기 광주소방서 소속 119구조대장 52살 김 모 소방경이 건물 안에서 실종됐습니다.

큰불이 잡혔던 어제 오전 동료 4명과 함께 인명 수색 및 진화 작업을 위해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현재까지 교신이 끊긴 상황입니다.

간신히 대피에 성공한 대원 4명 중 한 명은 연기를 많이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실종 당시 최대 50분을 사용할 수 있는 공기통을 메고 있었기 때문에 소방 관계자는 "기적을 바란다"면서도 "낙관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라고 안타까움을 전했습니다.

◀ 앵커 ▶

정말 안타깝습니다.

만 하루 넘게 진화 작업이 계속되는 건데, 왜 이렇게 불길이 잡히지 않는 거죠?

◀ 기자 ▶

네, 이곳 쿠팡 덕평물류센터는 전국 160여 개 쿠팡 물류센터 가운데 최대 규모의 센터 중 한 곳으로 꼽히는데요.

그만큼 내부에 택배 포장에 사용되는 종이 박스와 비닐 같은, 잘 타는 물건들이 많고요.

여기에 진입로 때문에 건물 뒷편으로 접근하기 어렵고, 또한 근처에 많은 양의 물을 구할 곳이 없어서 진화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밤새 4백여 명의 소방인력과 130여 대의 소방장비가 투입돼 인근으로 불이 옮겨 붙는 것을 막았습니다.

어제 오전 5시 반쯤 불이 시작된 이유에 대해선 아직 추가 조사가 필요한데요.

경찰과 소방당국은 지하 2층 창고 CCTV를 통해 콘센트에서 불꽃과 연기가 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고, 스프링클러 작동 여부도 조사하겠단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쿠팡 물류센터 화재현장에서 MBC뉴스 김지인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김지인 기자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