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6382 0562021061868866382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3963600000

근무중 술판·폭행·도박… 도 넘은 공무원 일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권말 공직 기강해이 심각

공정위 국장이 낮술 중 직원과 몸싸움

전주시는 한 달 새 3명 음주운전 적발

P4G 정상회의 자료에 평양 설정 망신

중앙·지방 관가 곳곳 사건·사고 속출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 소속 한 국장이 청사 인근 식당에서 낮술을 마시다 동석한 부하 직원을 폭행하고 몸싸움을 벌였다는 혐의로 내부 감찰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공무원들이 근무일 대낮에 술판을 벌인 것도 모자라 상급자와 부하직원이 몸싸움을 벌이는 등 정권 말 공직기강 해이가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다. 여권의 지지율이 하락하면서 차기 대선이 안갯속 국면으로 들어가자 공무원들의 복지부동과 줄대기 등 정권 말기 현상이 재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17일 관가에 따르면 공정위 A국장은 지난 2일 자신이 담당하고 있는 소속 과 직원들과 청사 인근 한 중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이 자리는 식사와 함께 술이 들어왔고, 점심시간을 훌쩍 넘긴 오후 4시까지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A국장은 B사무관에게 폭행을 가했고, B사무관도 A국장 목을 감는 등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식당 주인이 해당 국에 전화를 걸어 도움을 청할 정도였다는 전언이다. 동석한 직원들이 말리면서 상황은 정리됐지만, 결국 내부 감찰을 받게 됐다. 근무일에 술을 마신 당사자들은 사후에 휴가처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 측은 “근태와 폭행 여부 등을 놓고 조사를 하고 있다”면서도 “감찰 중인 사항이라 자세한 내용을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사건의 발단은 해당 과의 인사 문제와 A국장의 인격모욕적인 발언 등이 원인으로 전해졌다. A국장은 김상조 전 공정거래위원장 시절 공무원노동조합으로부터 갑질 상사로 지적당한 인물이다. 당시 노조는 노조원 설문 등을 통해 A국장 등 2명의 사내 갑질을 지적했고, 김 전 위원장은 이들을 파견 교육 등으로 인사조치했다.

하지만 A국장은 조성욱 위원장 취임 이후 주요 보직에 다시 임명됐다. 취임 초부터 리더십 부재에 대한 지적을 받은 조 위원장이 조직 장악을 위해 무리수를 뒀다는 얘기가 나온 배경이다. 결과적으로 위원장의 리더십 부재가 인사 문제로 이어졌고, 그동안 곪아왔던 상처가 터졌다는 반응이다. 이와 관련해 A국장은 “점심이 길어진 것은 사실이지만 그 자리에서 폭행이나 몸싸움이 있었다는 건 사실과 다르다”며 “소문이 부풀려진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정부 임기 말 공직기강 해이는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세계일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 전주시에서는 최근 한 달 새 공무원 3명이 잇달아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지난달 30일 ‘2021 P4G 정상회의’ 개막식에 등장한 ‘줌 아웃’ 영상의 출발점이 서울이 아닌 평양 능라도로 설정된 황당한 실수 역시 기강 해이 사례다. 문재인정부는 출범 이후 유치한 가장 큰 정상회의로 이 회의를 홍보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지난 1일 “준비기획단의 실수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힌 지 2주가 지났지만 외교부는 여전히 “조사 중”이라는 입장이다.

교육부에서는 자료 작성 실수가 나왔다. 교육부는 지난 10일 해외 초·중등학교에서 한국어를 공부하는 학생들의 숫자가 담긴 자료를 언론에 배포했다.

하지만 해당 부서는 자료가 기사화된 11일 이후 한국어를 배우는 학생들의 숫자가 잘못 기재된 사실을 파악했고, 14일 숫자를 정정한 자료를 기자단에 재배포했다.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정권 말 청와대 파견을 피하기 위해 해외 연수 경쟁도 한층 치열해진 분위기다.

정부는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지난 4월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공직사회 기강 확립을 위한 집중 감찰을 실시키로 했고, 앞선 2월엔 총리실이 일선 부처 공직자의 부적절한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조치하기로 천명한 바 있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