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6139 0372021061868866139 04 0401001 world 7.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3963420000

“테슬라 등 거품주, 닷컴버블과 비슷”[인더머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WSJ 보도

“시장 충격은 덜할 것”



헤럴드경제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테슬라를 비롯한 전기차, 청정에너지, 대마초 관련주 등 유행하는 주식 종목들이 1999∼2000년 ‘닷컴버블’ 때와 비슷한 양상을 보인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평행이론이 적용된다면 해당 종목들의 매수 열풍에 늦게 가세한 투자자들에게는 불길한 징조겠지만, 시장 전반에 미치는 충격파는 20여년 전보다 훨씬 작을 것이라고 신문은 전망했다.

WSJ은 과열 종목들의 주가 흐름과 시기, 투자자들의 행태가 매우 유사하다고 지적했다.

당시 투자자들의 매수 광풍에 나스닥 지수가 1999년 9월부터 2000년 3월 최고점까지 83% 폭등했는데, 그 폭은 최근 ‘핫한’ 분야 상장지수펀드(ETF)들의 상승률과 비슷하다.

지난해 9월부터 올해 최고점을 찍을 때까지 인베스코 태양광 ETF는 88%, 블랙록 글로벌 청정에너지 ETF는 81%, 아크 이노베이션 ETF는 70% 각각 급등했다.

닷컴버블을 주도하던 시스코가 1999년 9월부터 이듬해 최고점까지 133% 폭등하고, 테슬라가 작년 9월부터 최고점까지 110% 치솟은 것도 비슷하다. 최고점에서 6월 중순 현재까지의 하강곡선도 유사한 모습이다.

올해 2∼3월 정점에 달한 전기차와 청정에너지 등 유행 종목들은 이후 최근까지 4분의 1에서 3분의 1 가량 손실을 냈는데 2000년 나스닥도 비슷한 기간에 4분의 1 하락했다고 WSJ은 전했다.

1999년 말 ‘인터넷 관련주를 놓치면 안 된다’는 두려움에 회의론자와 기관투자자들까지 너도나도 가세한 닷컴버블처럼 현재 과열 종목들도 지난해 말 테슬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편입 후 투자층이 확대됐다.

또 2000년 당시 기업공개(IPO) 열풍과 최근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붐은 닮은꼴로 보인다.그러나 거품의 붕괴가 시장 전반에 미치는 영향에는 상당한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닷컴버블 붕괴 후 나스닥뿐만 아니라 S&P 500 지수가 2년 후 반토막날 정도로 경제 전체가 큰 타격을 입었던 당시와 달리, 이번에는 전반적인 충격이 훨씬 덜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WSJ은 지금은 거품이 2000년 때만큼 광범위하게 퍼지지 않았다는 점에서 청정에너지, 전기차, 대마초 관련주와 비트코인까지 함께 무너지더라도 소비자들이 돈을 덜 잃을 것으로 내다봤다.

2000년 나스닥의 버블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 S&P 500 전체 시총의 거의 절반을 차지했지만, 현재 전기차·청정 에너지·대마초 관련주들이 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훨씬 적다. 해당 종목 기업들이 유치한 투자금과 고용 규모 등도 2000년 닷컴 기업들에 미치지 못한다.

20년 전보다 훨씬 낮은 금리 수준도 현재 증시를 지탱하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따라서 WSJ은 지난 9개월간 닷컴버블과 비슷한 흐름을 보인 현상들이 2009년 금융위기 이후 여러 차례 나타난 ‘미니 버블’ 정도에 불과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hong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