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53366 0142021061768853366 04 0401001 world 7.1.3-HOTFIX 14 파이낸셜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3908313000

도쿄올림픽 관중 1만명까지 입장 검토...긴급사태 해제 방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日 올림픽 경기장 관중 입장시키기로 가닥
관중 상한선 오는 21일 확정
스가 총리, 긴급사태 연장 않고 해제 방침


파이낸셜뉴스

지난 16일 도쿄 중심가. 도쿄올림픽 홍보 포스터 앞으로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조은효 특파원】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경기장 관중을 최대 1만명까지 입장시키는 방향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와 도쿄도(都),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는 오는 21일 5자 회담을 열고 경기장 관중 상한을 공식 결정한다. 일본 측과 IOC등은 이미 해외 관중은 받지 않기로, 지난 3월 결정한 바 있다. 현재 남은 문제는 일본 국내 관중을 경기장에 입장시킬지 말지에 대한 논의다. 당초엔 일본 국내 관중까지 받지 않는 무(無)관객 방식의 올림픽도 거론됐으나, 현재는 일본 국내 관중은 입장시키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지난 13일 오후(현지시간)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폐막 후 동행 기자단에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에 대해 "다른 스포츠 이벤트의 인원수 상한에 준하는 것이 기본이 된다"며 도쿄올림픽 유관중 개최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미, 프로야구 등 일본 내 각종 경기가 유관중으로 치러지고 있어, 올림픽 역시 유관중으로 열 수 있다는 얘기다.

파이낸셜뉴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서 도쿄올림픽 총괄 담당을 맡고 있는 존 코츠 조정위원장이 지난 15일 도쿄 하네다 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하는 모습.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자문하는 분과회는 긴급사태 등이 해제된 지역에서 대규모 이벤트 인원 제한에 대해 '단계적 완화 조치로 1만명을 상한으로 설정한다'는 정부의 방침을 전날 승인했다. 코로나19 긴급사태나 긴급사태의 전 단계인'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가 해제된 지역에서 열리는 스포츠 대회는 정원의 50% 이내이면 1만명까지 수용할 수 있게 된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는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에도 이를 기준으로 정할 태세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스가 총리는 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를 비롯해 일본 내 10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발령한 코로나 확산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 선언을 오키나와를 제외한 9개 지역에 대해 오는 21일 시한을 끝으로 종료할 방침을 세웠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