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50477 0042021061768850477 04 0401001 world 7.1.5-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true 1623903014000

한국, 중국 백신 접종자에 첫 격리 면제...중국은 그대로 3주 격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다음 달부터는 해외에서 백신을 접종하고 입국을 하면 2주간의 격리를 받지 않아도 됩니다.

중국산 백신을 맞은 사람도 격리가 면제되는데, 정작 중국에서는 자국산 백신을 맞은 사람에게도 여전히 3주간의 격리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 소식은 중국 베이징 전화로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강성웅 특파원!

해외에서 백신을 접종한 입국자들에 대한 격리 면제 정책이 발표됐는데, 세계보건기구가 승인한 백신만 해당하는 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 일요일에 우리 정부가 발표한 조건을 보면 세계보건기구의 긴급 승인을 받은 백신을 접종한 사람만이 입국 시 격리 면제가 될 수 있습니다.

화이자,얀센,모더나,아스트라제네카 등이 해당이 되고, 중국 제약사인 시노팜과 시노백이 만든 백신을 맞아도 2주간의 격리를 받지 않아도 됩니다.

단, 각 백신마다 접종 권장 횟수를 모두 맞은 뒤 2주가 지나야 하고, 격리 면제 조치의 시작일도 다음 달 1일부터입니다.

또 방문 목적이 중요한 사업상 목적, 학술 공익 적 목적, 인도적 목적, 직계가족 방문 등인 경우 에만 격리를 면제받을 수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중국산 백신을 접종했을 때 격리를 완전히 면제해 주는 나라는 우리나라가 처음입니까?

[기자]
중국 관변 매체가 그렇게 보도를 했습니다.

중국 글로벌타임스 신문은 한국이 중국산 백신 접종자에게 의무 격리를 면제한 첫 번째 국가라고 보도했습니다.

태국도 중국산 백신을 맞으면 격리를 1주일로 줄 여주기는 하는데, 격리가 의무인 나라 가운데 완전 면제를 하는 나라는 한국이 처음이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한국의 이런 조치는 중국산 백신에 대한 신뢰를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환영했습니다.

또 이번 조치가 세계 여러 지역에서 추진하는 백신의 상호 인증을 위해서도 좋은 진전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앵커]
그런데 중국은 정작 자국산 백신을 맞았어도 입국 할 때 3주를 격리해야 한다고 하는데 맞습니까 ?

[기자]
그렇습니다.

중국은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기본적으로 3주간의 격리를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이곳 베이징을 예를 들면, 입국자들이 공항에서 내리자마자 버스에 태워 호텔이나 연수원 같은 별도의 시설로 이동시킨 뒤 3주 격리가 끝나야 내보내 줍니다.

중국인이든 외국인이든 똑같이 적용되고, 중국산 백신을 포함해 어떤 백신을 맞았다고 하더라도 격리를 면제해주지 않고 있습니다.

최근 하루 평균 20건 정도씩 해외 유입 확진 사례가 발생하고 있고 이것이 중국 본토로 번지는 경우가 있다는 것이 이유입니다.

[앵커]
우리나라가 중국산 백신 접종자에 격리 면제를 하는 것과 비교하면 형평성 문제가 있는 것 아닙니까 ?

[기자]
그런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만약 격리 면제의 기준이 되는 백신을 우리나라가 승인한 백신으로만 한정했다면, 중국산 백신은 제외 될 수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세계보건기구의 긴급 승인을 받은 백신 으로 정하면서 자연스럽게 중국산 백신이 포함된 겁니다.

길게 보면 이 선택이 국제적으로는 가장 논란이 없는 선택이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다만 중국이 자국산 백신 접종자에 대해서 아무런 격리 면제나 완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데 우리 나라가 격리 면제를 먼저 발표한 부분에 대해 궁금증이 남습니다.

이곳 베이징의 일부 소식통은 공산당 창당 100 주년 기념일인 다음 달 1일이 지나면 중국이 격리를 좀 완화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놓고 있습니다.

[앵커]
미국 쪽 우리 공관에서는 교민들의 입국 문의가 폭주한다는데 중국은 어떻습니까?

[기자]
중국산 백신 접종자도 격리 면제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이곳 베이징 우리 교민들도 입국에 대한 기대감이 큰 상태입니다.

한국에 갔다 오려면 무려 5주나 격리를 해야 하고 비자도 까다롭기 때문에 보통 1년 반 정도 한국방문 을 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다만 이곳에서는 한국에 갔다가 중국에 재입국할 때 여전히 3주의 시설 격리를 받아야 해서 선뜻 한국 방문을 결정하기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미국이나 유럽 지역에서는 한국 방문을 희망하는 교민들이 현지 우리 공관에 격리 면제의 기준과 준비 서류 등에 대한 문의가 폭주했다고 합니다.

참고로 변이 바이러스 발생 국가는 백신을 맞았다 하더라도 격리 면제에서 제외되기 때문에 자격이나 필요 서류를 미리 알아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 조건에 맞아도 격리면제 신청서와 접종 증명서 등을 현지 우리 공관에 제출해 확인을 받아야 하는데 이를 위해 각 공관들도 전담팀을 만들어 대응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swkang@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