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47768 0182021061768847768 01 0104001 politics 7.1.3-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true 1623896891000

추미애 "나는 꿩 잡는 매…윤석열, 내가 가장 잘 알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7일 자신의 대선 출마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만 오히려 높일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한 마디로 꿩 잡는 매가 두렵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아마 언론이 '추미애가 나오면 윤석열을 키운다'라는 우스꽝스러운 프레임을 씌웠기 때문에 그런 것에 연동이 된 것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1야당에서 변변한 대권후보 하나 없기 때문에 윤석열 지지율만 올라라는 걸 누군가의 탓을 하고 싶은데, 일부러 그렇게 얘기하는 거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추 전 장관은 또 윤 전 총장을 꿩, 자신을 매로 비유하기도 했다. 자신을 '꿩 잡는 매'라고 지칭한 이유에 대해 "윤석열이 어떤 사람인가를 가장 잘 알고 있는 사람, 내가 지휘감독자니까"라고 주장했다.

그는 윤 전 총장에 대해선 "지금 대선판을 기웃거리면서 검증의 그물망에 들어오진 않고 대변인을 이른바 언론인 출신, 조선일보·동아일보 출신의 대변인을 내세우고 또 중앙일보 출신의 간사를 내세우고 있다"며 "조중동이 웅의(옹위)하는 후보이니까 검증이 제대로 안 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만큼 윤 전 총장을 잘 하는 사람이 없기 때문에 내가 꿩 잡는 매"라며 "언론의 검증을 아무리 피하려고 조중동의 철옹성을 내세운다고 하더라도 시간문제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이) 본선 무대를 끝까지 뛸 수 있을까, 너무 빨리 내려가지 않을까"라며 "제1야당이 아마 후보를 제대로 키워야 되지 않을까 싶다"고도 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윤 전 총장 수사와 관련해서는 윤석열 체제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국민이 피해를 입었는데 이 분이 대선후보가 됐으니까 공수처가 절대로 사건을 들여다보지 않는다고 하면, 그게 공정과 정의인가"라고 물은 후 "아니지 않나. 그냥 공수처는 공수처의 길을 가게끔 정치권이 입을 대지 말고 잘 지켜보는 것이 헌법정신"이라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대선 출마와 관련해 "내가 (더불어민주당) 당 소속이기 때문에 당의 일정에 맞출 것"이라며 "당도 아마 서두르고 있지 않나 짐작이 된다. 거기에 따라서 저도 맞출 것"이라며 사실상 출마 입장을 밝혔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