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7939 0092021061768837939 04 0401001 world 7.1.3-HOTFIX 9 뉴시스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23867724000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푸틴과 꽤 솔직한 회담…인권 문제 계속 제기"(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러 정상회담 후 각자 기자회견

"랜섬웨어 관련 추가 논의할 것"

뉴시스

[제네바(스위스)=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미러 정상회담 후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6.1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대해 "꽤 솔직했다"고 평가했다.

16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꽤 솔직한 회담이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쟁 위험을 줄이기 위해 두 나라가 무기 통제 관련 밟아야 할 다음 단계를 논의했다"며 "양국 외교 관계자와 군사 전문가들이 만나 소위 '전략적 안정'을 위한 대화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화가 언제 열릴지는 언급하지 않았으며, 2026년 만료되는 미·러 핵통제조약 '뉴스타트' 협정을 계승하기 위한 협상 물꼬를 트자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사이버 공격 관련 추가 논의를 하는 데 합의했다고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에너지, 수도를 포함한 중요 기반시설 16개는 사이버 공격 금지구역이다"라고 강조했다.

랜섬웨어 범죄자들을 추적하는 방안도 추가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에서 인권 문제도 강조했으며, 앞으로도 지속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인권 문제를 강조했다"며 "부당하게 수감 중인 미국인 2명을 포함한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반(反)푸틴 인사인 알렉세이 나발니 사건에 대해 계속 우려를 표하겠다고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본적 인권에 대해 계속 우려를 표할 것"이라며 "우리가 그런 존재이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양국 정상은 이날 3시간30분가량 회담을 가졌다. 소인수회담 이후 진행된 확대회담은 예정보다 이른 65분 만에 종료됐다. 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앞선 회담에서 이미 많은 논의를 했기 때문"이라며 확대 해석에 선 그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