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35397 0112021061668835397 01 0102001 politics 7.1.3-HOTFIX 11 머니투데이 60520358 false true false true 1623842580000

이슈 G7 경제정상회담

文, G7 '좌청룡'?…①국가원수 ②총리 ③국제기구순이라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지훈 기자] [the300] 사진 배치로 따져본 G7 의전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대한민국 정부 공식 SNS에 올라온 '사진 한 장으로 보는 대한민국의 위상' 게시물(위)과 수정본(아래). 사진 좌측 하단의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을 편집했다가, '외교 결례'라는 비판이 빗발치자 수정본에는 포함시켰다. /사진=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영국 콘월에서 열렀던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당시 자리 배치부터 '노타이 차림'까지 사실상 지엽적 문제들을 둘러싼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13일 '사진 한 장으로 보는 대한민국의 위상'이란 제목의 홍보 이미지를 처음 게시(이후 수정)하면서 불거진 '외교 결례' 논란이 의전과 관련한 설왕설래를 야기한 것이다.

우선 문체부가 편집한 사진에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이 삭제된 것으로 드러난 것과 관련, 당시 맨 앞줄에 서있던 문 대통령을 사진 중심에 더 가깝게 위치시키기 위해 상대국에 외교적 결례를 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그렇다면 편집 전 사진은 나라별 위상에 부합한 배치였냐는 시각도 있다. 주최국 정상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사진 중심 맨 앞줄에 있고 같은 줄에 국가원수(대통령), 뒷줄에 행정수반(총리)이 서 있는 사진 배치를 감안하면 촬영 당시 각 정상들의 배치는 애초부터 각국의 국격과 특별한 상관관계가 없었다는 관측이 힘을 받는다.


관행상 주최국 정상이 맨앞줄 가운데…나머진 이름 ABC순으로 할 때도


머니투데이

[콘월(영국)=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기후변화 및 환경' 방안을 다룰 G7 확대회의 3세션에 참석해 있다. . 2021.06.13. since19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외교가에 따르면 G7 정상회의와 같은 정상급 다자 외교행사 관련한 사진 촬영 등 의전은 기본적으로 주최국측에서 결정한다. 관행적으론 주최국 정상이 맨앞줄 중심에 서며 다른 배치는 그 때 그때 상이할 수 있다. 이번 G7 정상회의 속 인물 배치와 이 같은 관행을 감안하면 재임 기간이 긴 국가원수가 화면 앞줄 중심부(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에 가까워지고 주최국 총리를 제외하면 대통령과 총리 간 격을 나눠 배치했음을 알 수 있다.

사진을 보면 존슨 총리의 좌우(사진상으론 반대) 에는 각각 2017년 5월10일 취임한 문 대통령과 5월14일 취임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서 있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들에 비춰 재임 기간이 가장 오래된 축에 속한다.

또 국제기구 수장인 안토니우 구테흐스 국제연합(UN) 사무총장 등은 세번째 줄에 위치해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상들의 배치와 관련, "어떤 경우는 알파벳 순서대로 하는 경우도 있고 어떤 경우는 국가원수와 행정수반에 차이를 둬 배치하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노타이 차림의 경우 서울대학교 재학생 등이 이용하는 내부 포털 '스누라이프'에는 "G7 정상 중 왜 문재인 대통령만 노타이에 콤비 차림인가"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오는 등 설왕설래가 이어졌다.

실제 문 대통령은 노타이에 상하의 색이 다른 콤비 의상을 입었다. 사진 속에서 상하의 색상이 다르고 타이를 매지 않은 조건에 동시 부합한 인물은 여성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앙겔라 메르켈 총리 등 2명 밖에 없다.

하지만 '노 타이'만 기준으로 했을 땐 남성인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도 부합한다. 복장에 처음부터 엄격한 드레스코드는 따로 없었을 것으로 보이는 이유다.

G7 회원국은 아니지만 우리 나라의 국제적 위상이 실제로 높아지고 있고, 문 대통령이 국제무대에서 국익을 위해 활발한 행보를 펼치고 있는 것에 의미를 둬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지훈 기자 lhsh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