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19688 0032021061668819688 04 0401001 world 7.1.4-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3810672000

[영상] 하얀 그물 안에 우글우글...호주 마을 덮친 수천마리 거미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호주 남부에서 홍수를 피해 달아났던 거미떼가 출몰해 거대한 거미집을 짓는 생존을 위한 몸부림이 포착돼 화제입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호주 남부 빅토리아주 깁스랜드 지역의 롱퍼드 마을 근처 도롯가가 온통 하얀 거미줄로 뒤덮였습니다.

도로변 표시판부터 해서 수풀과 나무들이 하얀 천을 덮은 것처럼 변했는데요.

마치 공포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이런 모습은 홍수를 피해 달아난 거미 수천마리가 몰려들어 곳곳에 부지런히 거미줄을 쳤기 때문입니다.

거미들은 더 안전하고 좋은 곳으로 거처를 옮기기 위해 몸에서 비단실을 뽑아내 바람을 타고 공중으로 오르는 이동 방법을 쓰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 호주 거미학자는 홍수기에 거미 떼가 출몰하는 건 흔한 일이라면서 "(거미들은) 살려고 발버둥 치는 것일 뿐"이라면서 "홍수가 끝나면 거미들도 흩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주부터 계속된 폭우로 빅토리아주에 큰 홍수가 발생해 곳곳이 거대한 물바다로 변했는데요.

긴급 대피 명령이 내려지면서 주민 수만 명이 대피했고 전력과 통신이 끊기는 등 많은 침수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문근미>

<영상: 로이터>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