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15342 0042021061668815342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3805380000

[자막뉴스] "지금 서울에 가야 한다" 차에서 내린 운전자의 이상 행동...집에 가 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심야 시각, SUV 한대가 도심을 가로지릅니다.

경찰차가 앞을 막아서자 그대로 들이받더니 차를 돌려 도주를 이어갑니다.

중앙선을 넘어 도망가고 국도에서는 빠른 속도로 내달립니다.

결국, 망가져 운행을 멈춘 도주 차량.

차에서 내린 운전자는 축대벽에 몸을 부딪치며 환각에 빠진 듯 이상 행동을 이어갑니다.

[차경태 / 출동 경찰관 : 차에서 내린 운전자를 확인해보니 누가 자신을 죽이려고 쫓아오고 있다…. 나는 지금 서울에 가야 한다고 이런 식으로 얘기하면서 계속 횡설수설하는 상황이었습니다.]

경찰에 붙잡힌 남성은 32살 A 씨.

A 씨는 자신의 집에서 대마초를 피웠다며 경찰에 스스로 신고했습니다.

하지만 막상 경찰이 출동하자 환각 상태에서 차를 몰고 30km 넘게 도망갔습니다.

경찰이 A 씨의 집을 수색해보니 집 안에서는 대마초와 재배시설이 발견됐습니다.

"(이거 뭐예요?) 이번에 재배한 건데 버리면서 자수한 겁니다."

직접 재배한 대마초 씨앗은 지난 1월 SNS를 통해 구매했고 집에 온실 시설까지 갖추고 있었습니다.

[김태우 / 경남 거제경찰서 형사과장 : SNS에서 씨를 구해서 올해 초부터 집에서 재배시설을 갖추고 재배한 다음 여러 차례 피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오태인
VJ: 박현진
화면제공: 경남 거제경찰서
자막뉴스: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