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10815 0512021061668810815 08 0801001 itscience 7.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3794640000

"디지털 중개사" 직방의 반란…부동산 중개업 직진출 성공할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직방, 3D·VR기술로 '비대면 거래' 지원하고 수수료 '절반' 갖는다

공인중개사협회 "부동산은 '오프라인' 중심…참여율 미지수"

뉴스1

안성우 직방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성동구 코사이어티에서 열린 직방 10주년 미디어데이에서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직방은 서비스 10주년을 맞아 부동산 정보 제공 업체에서 부동산 분야 전반의 디지털 전환(DX, Digital Transformation)을 선도하는 종합 프롭테크(proptech)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2021.6.1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근욱 기자 = 부동산 정보 플랫폼 '직방'이 '디지털 중개사'로 변신을 선언했다. 부동산 매물 등 단순 정보 제공에서 나아가 전국 46만 공인중개사들과 손잡고 부동산 중개 시장에 직접 뛰어든 것.

부동산 매물 광고비가 유일한 수익원이었던 플랫폼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발굴하겠다는 의지다. 다만 중개사와 직방이 거래 수수료를 '절반'씩 나누는 수익 모델에 중개사들의 참여를 얼마나 끌어낼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 '온택트 파트너스'로 중개시장 뛰어든다

안성우 직방 대표는 15일 서울 성수동 코사이어티에서 '직방 10주년 미디어데이'를 열고 새로운 사업모델인 '온택트파트너스'를 공개했다.

온택트파트너스는 부동산 관련업 종사자들이 직방의 첨단 기술 '프롭테크'(proptech)를 이용해 이용자에게 부동산 중개 서비스를 제공하는 파트너십 모델이다. 이용자와 공인중개사는 연결은 물론 Δ청소전문가 Δ수리전문가 Δ방충·방역전문가의 연결도 가능하다.

직방은 온택트파트너스 모델에 대해 이용자에게는 편의를, 중개사에게는 시장확대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한다.

안 대표는 "이용자는 온라인으로 아파트 매물을 보면서 동·호수를 확인할 수 없었고, 고층·저층 정도만 모호하게 확인해야 했다"며 "앞으로 직방 앱에서 아파트를 3D로 둘러보면서 정확히 몇 동 몇 호가 매물인지 확인할 수 있다. 해당 매물을 클릭해 내부를 VR(가상현실)로 둘러보고, 시간대별 일조량을 확인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부동산 거래는 주로 오프라인으로 이뤄져, 중개사들이 하루에 2명 정도밖에 만나지 못하는 한계가 있었다"면서 "직방이 제공하는 가상현실(VR) 투어나 3D 단지 등을 통한 비대면 상담으로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뉴스1

안성우 직방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성동구 코사이어티에서 열린 직방 10주년 미디어데이에서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직방은 서비스 10주년을 맞아 부동산 정보 제공 업체에서 부동산 분야 전반의 디지털 전환(DX, Digital Transformation)을 선도하는 종합 프롭테크(proptech)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2021.6.1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비대면 거래 지원하고 중개수수료 '절반' 갖는다

온택트파트너스 모델은 직방이 단순 부동산 정보 제공 기업에서 나아가 부동산 중개 사업 시장 진출을 의미한다.

직방은 온택트파트너스에 참여하는 공인중개사에게 '디지털 컨설팅' 교육을 무료로 제공한다. 교육을 받은 공인중개사들은 직방이 제공하는 3D와 VR을 이용해 '비대면 부동산 거래'를 진행할 수 있다.

이후 부동산 거래가 성사되면, 직방과 중개사는 계약서에 '공동 날인'을 하게 되며, 거래 수수료도 '절반'씩 나눠 갖는다. 일종의 '직방 이용료'인 셈이다.

실제 직방은 지난해 부동산 중개 기업 '인프라플러스'를 인수하며 중개 시장 직진출을 예고한 바 있다. 해당 기업은 서울, 경기 등에서 아파트, 오피스텔 등의 매물을 직접 중개하는 '부동산 다이어트'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업계는 직방이 부동산 플랫폼이 가진 수익성의 한계를 뛰어넘고 IPO(기업공개) 성공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분석한다. 그간 직방은 부동산 매물 광고비가 유일한 수익원이기 때문에 성장성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기 때문이다. 직방은 오는 2022년 상장을 목표로 IPO 채비에 나서고 있다.

◇ 중개사 가입 이끌어낼 수 있을까?

다만 직방이 내놓은 온택트파트너스 모델이 공인중개사의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을 지는 의문이다. 공인중개사 입장에선 직방과 거래 수수료를 나눠 가져야 하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우려에 안 대표는 "프롭테크 기술을 이용하면 기존 대비 몇 배의 생산성이 나타날 수 있다"며 "중개 파트너가 연간 5000만원 이상의 수익을 벌지 못하면 저희가 개런티로 보상한다"고 밝힌 상황.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는 "아직 계획안만 나온 상태라 단언하기 이르지만, 직방과 수수료 절반을 나눠야 하기 때문에 수억 단위의 아파트를 주로 거래하는 중개사 분들에게는 메리트가 없을 것 같다"면서 "또 부동산의 경우 소비자 분들이 직접 눈으로 보는 오프라인 거래에 익숙하다 보니 직방의 비대면 거래 서비스가 통할지도 의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직방에 따르면 비대면으로 모든 부동산 거래가 가능하다고 주장하지만, 중개사무소 안에서 거래가 이뤄지지 않으면 공인중개사법에 어긋난다"면서 "추후 서비스 진행상황을 지켜보고 이용자와 중개사에게 피해가 발생한다면 직접 대응에 나설 수도 있다"고 밝혔다.
ukgeu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