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2105 0102021061568782105 04 0401001 world 7.1.3-HOTFIX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85722000

“AZ 2번 다 맞았는데 확진”…베트남, 이례적인 ‘53명 돌파감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베트남의 한 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2차까지 맞고도 직원 53명이 코로나19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았다. VN익스프레스 캡처


베트남서 병원 직원 53명 무더기 확진
호치민시, 정확한 감염 원인 파악 중
베트남, 4차 유행 감염 7424명


베트남의 한 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2차까지 맞고도 직원 53명이 코로나19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례적인 ‘무더기 돌파 감염’에 베트남 방역 당국과 전 세계 방역 전문가들이 주목하고 있다.

14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는 호치민시 열대질환병원 직원 53명이 앞서 12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현지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4월 27일부터 시작된 4차 지역감염으로 인해 지금까지 확진자 7424명이 나왔다. 12일엔 베트남 전역에서 293명이 발생했다.

그중 약 3분의1에 해당하는 95명이 호치민에서 나왔다. 이에 호치민시는 이날 종료될 예정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연장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약 60~70%의 효과가 있고 1, 2차 접종을 마쳤을 땐 90%가량의 예방 효과가 있다.

다만 백신 접종 후 감염되면 백신을 맞지 않았을 때와 비교해 비교적 증상이 가볍고, 중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줄어든다. 또 바이러스 배출도 적어 다른 사람을 감염시킬 위험도 줄어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베트남 정부는 이틀전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화이자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 러시아의 스푸트니크 V, 중국의 시노팜에 이어 4번째로 현지에서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