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1951 0022021061568781951 02 0213001 society 7.1.3-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682980000

경북 의성서 길이 1m ‘공룡 발자국 화석’ 20여개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억년 전 대형 초식공룡 추정

중앙일보

경북 의성군 남대천 일원에서 발견된 공룡발자국. 20여개가 확인됐다. [사진 경북 의성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발자국 길이가 1m, 발바닥에서 골반까지 길이가 4.7m로 추정되는 대형 초식공룡 발자국 화석이 경북 의성군 하천 일대에서 무더기로 발견됐다.

경북 의성군은 14일 “1억 년 전 생존한 목 긴 초식공룡의 것으로 추정되는 발자국 화석이 의성읍 남대천 일원에서 20여개 확인됐다”고 밝혔다. 공룡 발자국 화석은 하천 일대에서 일정한 거리(약 3m)를 두고 여러 개 나왔다. 공룡의 ‘보행’ 흔적인 것으로 학계는 분석했다.

초식공룡 발자국 화석 인근에서 육식공룡의 것으로 추정되는 발자국 화석도 8점이 더 나왔다. 이례적으로 화석이지만, 발가락 마디까지 잘 보존된 상태였다. 배수경 의성군 지질공원계 담당은 “공룡 발자국 화석들 이외에도 나무 화석도 2점이 별도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공룡 발자국 화석 등은 의성향토사연구회 회원들이 남대천 일대를 답사하던 중 발견했다. 의성군은 의성향토사연구회와 함께 지난 8일 발자국 화석 전문가인 진주교육대학교 김경수 교수를 초청, 현지조사를 한 결과 공룡 발자국을 확인했다.

고생물 전문가인 김경수 교수는 “발자국 화석은 발견 위치가 물이 흐르는 하천 변인데도 불구하고, 화석 보존상태가 양호한 편”이라며 “공룡시대인 중생대 말 금성산이 용암을 내뿜으면서 화산활동을 할 때, 뜨거운 열에 의해 암석이 구워져 단단해지면서 이렇게 보존 상태가 좋은 공룡 발자국 화석이 남았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의성군은 공룡 발자국 등에 대한 사실을 문화재청에 신고하고, 행정절차를 거친 뒤 교육 현장 등으로 화석을 보존할 예정이다.

의성=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