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0859 1252021061468780859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true 1623672033000

[정참시] "각광받는 대선주자 바뀔 수도" 윤석열 견제한 이준석?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정치적 참견 시점, 정치팀 김지경 기자 나와 있습니다. 오늘 준비한 소식 볼까요.

["각광받는 대선주자 바뀔 수도" 윤석열 견제한 이준석?] 인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각광받는 대선주자가 바뀔 수도 있다"는 이런 발언을 했는데 윤석열 전 총장, 늘 긴장하라는 말로 들리거든요?

◀ 기자 ▶

네, 공식 업무 첫날부터 이준석 대표한테 앞으로 대선을 어떻게 준비할 건지 질문이 쏟아졌는데요.

이 대표 답변 중에서, 윤 전 총장을 언급한 부분이 특히 눈길을 끌었습니다. 들어보시죠.

[이준석/국민의힘 대표(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윤석열 전 총장 같은 경우에는 반부패 영역, 공정의 영역에서 굉장히 국민들이 신뢰하는 인사거든요. 이런 이슈가 제일 부각됐을 때 지지율도 같이 뛰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런데) 일자리 문제나 경제 문제 이런 것이 부각되는 상황이 올 수 있고 거기에 따라서 가장 각광받는 대선주자가 조금씩 변할 것이다…"

다시 말해서 '반부패'처럼 윤 전 총장한테 유리한 이슈가 아니라, 경제 문제 같은 이슈가 부각되면 이 분야에 강점을 가진 다른 주자의 지지율이 오를 가능성이 있단 얘기입니다.

◀ 앵커 ▶

그러니까 대선 이슈가 바뀌면 윤 전 총장의 지지율도 꺼질 수 있다는 말로 들려요.

◀ 기자 ▶

그렇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대선 이슈에 따라서 1등 주자가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공개적으로 말한 건데요, 윤 전 총장에 호의적인 국민의힘 의원들하고는 확실히 거리가 있어 보입니다.

윤 전 총장 입당을 두고서도 마냥 기다리지는 않겠다는 입장인데요, 경선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8월까지는 올지 말지 결정해라, 이렇게 재촉했습니다. 들어보시죠.

[이준석/국민의힘 대표(KBS '최경영의 최강시사')]
"대선이라는 것이 특정인을 위해서 치러지는 이벤트가 아니기 때문에 일정을 제시하는 것이고 생각해보시면 지금부터 두 달 뒤거든요, 8월이라는 거는. 그렇기 때문에 어떤 대선 주자가 결심을 하기에는 충분한 기간이다 이렇게 보고요."

8월까지 입당하지 않으면 기다릴 필요없이 국민의힘 경선을 진행하면 된다는 건데요, 이 대표는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힘 입당을 거부했다가 서울시장 후보가 되지 못했던 일을 얘기하면서 윤 전 총장을 압박했습니다.

◀ 앵커 ▶

안철수 대표 사례까지 언급을 했는데, 이준석 대표를 보면 윤 전 총장이 듣기 거북해할 말도 거침이 없어요.

◀ 기자 ▶

그렇습니다. 그래서 당대표 경선 과정에서도 '윤석열을 배제하고 대선 경선을 치르려 한다'는 공격을 받았던 겁니다.

이런 모습하고는 달리, 이 대표는 유승민 전 의원에 이어서 최근에 대선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힌 하태경 의원에 대해서도 호의적으로 평가했는데요, 계속해서 들어보시죠.

[하태경/국민의힘 의원(지난 11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
"당대표도 그런 변화의 바람이 불었던 것처럼 저는 이번 대선에서도 큰 변화의 바람이 좀 불 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CBS '김현정의 뉴스쇼')]
"하태경 의원이 사실 2030을 위해서 한 3년 동안 의정활동을 통해서 해 오신 일이 많습니다. 저는 이미 올해 상반기를 그렇게 주도했던 2030세대가 대선에서도 그걸 안 할 이유가 없다고 봅니다."

2030이 일으킨 변화의 바람이 하태경 의원 지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 앵커 ▶

그런 이준석 대표 당선을 지켜본 윤석열 전 총장의 입장이 나왔죠?

◀ 기자 ▶

윤 전 총장의 축하 메시지가 공개됐는데요,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국민 기대가 컸고 관심을 받았는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관심과 기대가 크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입당 문제에 대해서는 "모든 선택은 열려있고,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고 했는데요, 지난주 발언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들어보시죠.

<우당 이회영 기념관 개관식 (지난 9일) >

[윤석열/전 검찰총장(지난 9일)]
< Q. '국민의힘 입당' 검토 중이라고 전해지는데 입당은 언제쯤 하실 건지? >
"거기에 대해서는 제가 아직 제가 걸어가는 길을 보시면 차차 아시게 되지 않겠나 싶습니다."

다만 윤 전 총장 주변에서는 왜 시간을 정해놓고 입당을 압박하냐는 불만과 함께 안철수 대표 낙마 사례를 언급한 것을 두고서도 불쾌하다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 앵커 ▶

윤 전 총장을 계속 견제하는 것처럼 들리는 이준석 대표 발언, 어떤 해석이 우세하죠?

◀ 기자 ▶

일단 이준석 대표는 특별히 윤 전 총장을 견제한 적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윤 전 총장도 여러 대선주자 가운데 한 명이니까 국민의힘에 입당해서 공정하게 경쟁해라, 이런 원칙적인 방침을 설명했을 뿐이란 겁니다.

하지만, 이준석 대표는 윤 전 총장이 1등 후보라는 점을 특별히 의식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국민의힘 의원들하고는 온도차가 느껴지는데요.

이런 차이가 어디에서 왔는지, 또 어떤 결과를 낳을지 지켜봐야겠습니다.

◀ 앵커 ▶

오늘은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지금까지 정치팀 김지경 기자였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김지경 기자(ivot@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