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68240 1192021061468768240 02 0213001 society 7.1.3-HOTFIX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23640446000

고교생 희생자 눈물 속 발인…9명 장례절차 마무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교생 희생자 눈물 속 발인…9명 장례절차 마무리

[앵커]

9명이 숨지고 8명이 다친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가 발생한 지 오늘로 엿새째인데요,

오늘 아침 희생자 2명의 발인을 마지막으로 참사로 숨진 9명의 장례가 모두 끝났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경인 기자.

[기자]

네,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 합동분향소에 나와 있습니다.

분향소에는 안타깝게 숨진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한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모두 3천 명이 넘는 추모객들이 다녀갔는데요,

오늘 오전에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곳을 찾았습니다.

오늘 아침에는 희생자 2명의 발인이 있었습니다.

조선대병원 장례식장에서는 가장 나이가 어린 고등학생 희생자이자, 사고 현장에서 가장 마지막에 발견된 A군의 발인이 진행됐는데요,

열여덟 나이에 허망하게 세상을 떠난 고인의 마지막 길을 같은 학교 친구와 음악동아리 선후배, 가족 등이 배웅했습니다.

A군의 아버지는 아들의 이름을 목놓아 부르며 오열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습니다.

앞서 70대 여성 희생자의 발인도 있었습니다.

지인들은 "심성이 곱고 배려가 많은 분이었다"고 고인을 회상했습니다.

오늘 희생자 2명의 발인을 끝으로 장례 절차는 모두 끝났습니다.

[앵커]

김 기자, 경찰 수사는 어디까지 진척이 됐을까요?

[기자]

네, 공사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가 계속되고 있는데요,

경찰은 사고 당일 작업을 했던 굴착기 기사로부터 유의미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굴착기 기사는 경찰에서 "건물 옆에 쌓아둔 성토체가 무너지면서 굴착기가 바닥으로 떨어졌다"고 진술했습니다.

굴착기 추락 충격으로 건물이 무너졌다는 말입니다.

앞서 현장 관계자들은 "사고 당일 물을 많이 뿌리라는 현대산업개발 측의 지시가 있었다"고 진술했는데요,

경찰은 과도한 살수와 성토체 붕괴의 연관성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재개발 사업 전반에 대한 수사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앞서 한솔기업이 일반건축물 철거를 백솔로, 다원이앤씨가 석면 해체를 백솔로 재하도급했다고 밝혔는데요,

저희가 입수한 조합과 다원이앤씨의 계약서에는 '재하도급 금지' 조항이 명시돼 있습니다.

조합 측은 다원이앤씨가 계약을 어겼다며 공사 대금 지급을 중단하겠다고 했습니다.

또 재개발 사업과 관련해 조직폭력배 출신 인사가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이 부분도 확인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합동분향소에서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