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55304 1212021061368755304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23579098000

秋 "尹, 대선 완주 못할 것"…김종민 "공수처 尹 수사, 정권차원 대선개입"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고위 공직자 범죄 수사처의 윤석열 전 총장 수사를 둘러싼 정치권 공방이 거칠어지고 있습니다. 추미애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이 바람 든 풍선과 같다며 대선을 완주하지 못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반면 야권은 공수처의 윤석열 수사가 정권 차원의 대선 개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지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전 총장에 대한 국민의 지지와 기대는 바람 든 풍선과 같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 전 총장에 대해 내린 평가입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의 재산 형성 과정에 의문을 제기하며 검증을 통과하지도, 대선을 완주하지도 못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추미애 / MBN 출연
"조국 전 장관에 대해서 전개했던 그런 정도의 검증의 10분의 1만 한다고 해도 이 풍선, 빵빵한 풍선이 금방 터져버리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을 합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도 윤총장이 '지금처럼 숨어다니며 선문답할 일은 아니다' 그가 지휘하던 검찰의 과잉 수사와 혹독한 인권침해에 관해 설명해야 한다'며 공수처의 윤 전 총장 수사에 힘을 실었습니다.

하지만 비판도 거셉니다.

문재인 정부 검찰개혁위원을 지낸 김종민 변호사는 "공수처의 윤석열 수사방침은 정권이 공수처를 이용해 대통령 선거에 직접 개입하겠다는 선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앞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공수처가 야당수사처의 흑심을 드러냈다고 지적했고,

김기현 (11일)
"공수처가 야당 유력대선주자가 본격적 대선 행보에 나서자마자 마치 기다리기라도 한거처럼 수사한 의도는 뻔한 것"

법사위 소속 유상범 의원은 공수처가 윤 전 총장을 띄어주니 고마운 일이라고 SNS에 썼습니다.

TV조선 박지호입니다.

박지호 기자(bakgio@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