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7998 0782021061368747998 01 0101001 politics 7.1.5-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3549200000

안철수, 이준석 당선에 "국민적 변화 요구"…국민의힘과 합당 암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두 사람, 15일 동네 카페에서 만날 수도
안 대표 측 "집 가까우니 언제든 만나도"
늦어도 16일에는 예방 통해 얼굴 마주해
양당 합당 가능성↑…주호영 역할 할 듯


이투데이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당 대표의 당선에 "국민적 변화의 요구"라며 이 대표와 만날 뜻을 비쳤다. 이 대표도 여러 차례 안 대표와 만나겠다고 얘기한 만큼 두 사람은 이르면 이번 주 안에 만날 전망이다. 이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합당 논의를 다시 시작할 가능성이 커졌다.

안 대표는 1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관심을 끌었던 제1야당 전당대회가 끝났다"며 "분명한 것은 기성 정치의 틀과 내용을 바꾸라는 것이고 대한민국이 더 이상 이대로는 안 되겠다는 국민적 변화의 요구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 변화는 시대정신이 됐다"며 "변화의 시작은 제1야당에서 시작됐지만, 변화가 성공할 수 있도록 해야 할 책임은 여야 정치권 모두에게 주어졌다고 생각한다"고 얘기했다. 이어 "정치권 전체가 비전과 혁신 경쟁에 나섬으로써 이번에 분출된 역동적 정치 에너지를 잘 살려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이 대표의 당선 직후 아무런 의견을 내지 않았지만, 뒤늦게 메시지를 내면서 만남의 가능성을 열어두는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도 앞서 안 대표와 사는 곳이 가까운 만큼 동네 카페에서 만나 대화를 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정치권에 따르면 두 사람은 이번 주 내로 만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이미 페이스북에서 동네 카페에서 만나자고 제안을 하셨고 안 대표가 수락해야 하는 것"이라며 "이번 주에 만날 계획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대표가 안 대표에게) 개인적으로 연락했을 수도 있다"고 얘기했다. 이 대표는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접종을 위해 얀센 백신을 맞고 이후 동네에서 휴식을 취하며 안 대표와 만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안 대표 측 관계자도 "개인적으로 만나시는 거라 잘 모르겠다"면서도 "집이 가까우니깐 두 분이 언제 얼마든지 가볍게 만날 수는 있다"고 말했다. 다만 합당 논의에 대해선 "당과 당의 큰 문제"라며 "가볍게 두 사람이 만나서 주고받을 일은 아니다"라고 얘기했다.

이투데이

지난 2016년 4월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서울 노원병에 출마한 당시 새누리당 이준석 후보가 노원구 인덕대학교에서 열린 노원병 후보 TV간담회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마주치고 있다.(연합뉴스)


두 사람은 카페 만남이 아니더라도 이번 주 내로 얼굴을 마주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안 대표 측 관계자는 "15일에 어차피 당 대표로서 예방이 있을 것"이라며 "서로 얘기를 한 다음 지금이라도 즉시 (합당을) 하자고 얘기가 나오면 그날 시점으로 일사천리로 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15일에는) 예정에 안 돼 있다"면서도 당일 오후나 다음 날(16일) 예방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이 만나 이야기를 나누게 되면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합당에도 무게가 실릴 전망이다. 이 대표와 안 대표는 과거 바른미래당 시절 함께하며 노원병 지역구를 두고 공천 과정에서 잡음이 생기는 등 개인적인 갈등이 있었다. 다만 이 대표는 당선 직후 기자 간담회에서 주호영 전 원내대표에게 "(합당 협상을) 맡아 주셨으면 좋겠다고 공식적으로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하는 등 합당에 힘쓸 것이라고 얘기했다.

[이투데이/박준상 기자(joooo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