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4578 0042021061268744578 02 0201001 society 7.1.3-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3502650000

아빠와 같은 버스 탔다 생사 갈린 딸, 오열 속 첫 장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광주 시내에서 버스를 타고 가다 건물이 무너지면서 정말 허망하게 세상을 떠난 희생자 9명에 대한 장례가 시작됐습니다.

첫 장례는 아빠와 함께 같은 버스에 탔다가 생사가 갈린 30살 딸이었습니다.

오점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새벽 6시.

버스를 타고 가다 너무나 허망하게 세상을 떠난 희생자들의 장례 절차가 시작됐습니다.

버스 앞쪽에 탄 아버지와 달리 버스 뒤쪽에 탔다가 유명을 달리한 30살 딸이 첫 발인이었습니다.

부모보다 먼저 하늘나라로 간 딸의 마지막 가는 길은 가족과 친구 등 20여 명이 차분하게 지켜봤습니다.

심하게 다친 아빠에게는 아직 딸의 사망 소식도 알리지 못했습니다.

[김광수 / 사망자 작은아버지 : 아버지가 굉장히 충격이 크니까요. 지금 딸이 살아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자꾸 서울 병원으로 가서 치료하라고….]

아침에 아들 생일 미역국을 끓여놓고 일터로 갔다가 집으로 오던 65살 어머니도 돌아올 수 없는 먼 길을 떠났습니다

저녁 생일상을 차려준다며 시장에 들렀다가 평소에는 잘 이용하지 않던 시내버스를 탔던 터라 가족들의 안타까움은 더 컸습니다.

토요일 4명, 일요일 3명, 월요일에 2명.

희생자들의 장례는 월요일에 일단 마무리될 예정입니다.

[오 청 / 광주동구청 복지국장 : 발인과 영락공원 화장, 그리고 장지까지 저희 직원들이 동행하면서….]

광주 동구청에 마련된 합동분향소에는 많진 않았지만 추모객들의 발길이 계속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사고 현장이자 철거 현장에서는 굴착기가 동원돼 정리 작업이 계속 진행됐습니다.

이번 붕괴 사고 때 그나마 천만다행으로 버스 앞쪽에 타고 있던 사람들의 목숨을 구한 것으로 알려진 가로수입니다.

알아보니까 나무 이름이 '목백합'이라고 하던데요.

도심 가로수가 이렇게 나무 그늘만 만드는 역할을 하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YTN 오점곤[ohjumgon@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