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2954 0032021061268742954 04 0401001 world 7.1.3-HOTFIX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23491379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러 코로나19 빠른 재증가세…"일일 신규확진자 1만3천명 넘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계심 완화에 백신 접종 느려…여름 휴가철 3차 확산 파동 우려

연합뉴스

러시아 코로나19 병원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른 재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러시아 전체 일일 신규 확진자가 2월 중순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으며, 수도 모스크바의 신규 확진자도 2차 확산이 기승을 부리던 올해 초 수준에 근접했다.

러시아의 코로나19 유입·확산 대책 본부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 전체 신규 확진자는 1만3천150명으로 지난 2월 15일(1만4천207명)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날(1만2천505명)보다 1천 명 이상이 증가한 수치다.

전체 누적 확진자는 519만3천964명으로 늘어 세계 6위 규모에 머물렀다.

가장 많은 신규 확진자가 나온 수도 모스크바에선 6천701명이 새로 감염돼 전날(5천853명)보다 848명이 증가했다. 올해 초 이후 최대 수준이다.

지난해 12월 말 3만 명에 육박했던 러시아의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3월 14일 1만83명을 기록한 뒤 1만 명 대 아래로 내려와 한때 7천 명대까지 떨어졌으나 최근 들어 다시 증가하는 추세다.

이 같은 확진자 증가세는 현지 정부의 방역 제한조치가 상당히 완화되면서 경제·사회 활동이 활성화하고, 주민들의 경계심이 느슨해진 데다, 백신 접종은 기대만큼 속도감 있게 이루어지지 않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국제 통계 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의 11일 기준 자료에 따르면 러시아인 1천827만 명이 코로나19 백신을 최소 1회 접종받아 인구(1억4천600만 명) 대비 접종률이 12.5%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러시아는 지난해 12월부터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이용한 접종을 시작했으며, 최근에는 추가로 개발한 다른 2종류의 백신까지 투입해 접종을 서두르고 있으나 주민들의 호응은 좀처럼 활발해지지 않고 있다.

현지 당국은 주민들이 대규모로 휴가지로 몰리는 여름철이 다가오면서 확진자가 급속히 증가하는 3차 확산 파동이 시작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