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0697 1192021061268740697 04 0401001 world 7.1.3-HOTFIX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true 1623475783000

백악관 "G7 정상, 법인세 최저세율 15% 지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백악관 "G7 정상, 법인세 최저세율 15% 지지"

[앵커]

지금 영국에서는 'G7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데, 각국 정상은 미국이 추진하고 있는 글로벌 법인세 인상을 지지했습니다.

G7 정상들은 법인세 인하 경쟁을 멈추고 법인세 최저세율 15%에 합의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이후 처음 열린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에서 화두는 단연 코로나19였습니다.

G7 정상들은 10억회 분량 백신 기부에 이어 법인세 최저세율 15%에 합의했습니다.

각 국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경제를 살리려고 막대한 돈을 풀었는데, 이때 생긴 재정 적자를 메우기 위해 법인세 인상은 필수불가결한 것으로 꼽혔습니다.

백악관은 국제사회에서 수십 년간 계속된 법인세 인하 경쟁을 멈추고, 15% 최저세율을 설정하는 게 G7 정상회의 결과물에 담긴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5일 G7 재무장관 회의 때 이뤄진 합의 사항이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정상들이 지지하는 사안으로 격상되는 겁니다.

법인세 최저세율 15% 설정은 다음 달 G20 재무장관 회의를 거쳐 올 가을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회의에서 최종 결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G7 정상들은 또, 미래 재정 건전성 확보를 위해 장기적인 정책이 있어야 한다면서 각국 경기부양책이 계속 필요하다는 데 대체로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코로나19 이후 여러 나라에서 나타나는 물가 상승은 일시적 현상이라는 평가에도 대체적으로 동의했다고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2년 만에 열리는 G7 정상회의가 이번에 대면으로 진행된 것과 관련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코로나19 대유행에서 반드시 교훈을 얻어야하기 때문에 이번 회의는 꼭 열려야 했다"고 말했습니다.

G7 정상 부부들은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을 비롯해 왕실 고위 인사들의 환대를 받았습니다.

연합뉴스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