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36729 0522021061268736729 04 0401001 world 7.0.0-HOTFIX 52 뉴스핌 64087791 false true false true 1623431774000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美 FDA, '오염 우려' 얀센 백신 6천만회분 폐기 명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백신 제조과정 중 혼합 사고등이 발생한 존슨앤존슨(J&J)의 계열사 얀센의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공장에서 생산된 코로나19 백신을 폐기하라고 지시했다.

1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FDA는 볼티모어 공장에서 생산된 얀센 코로나19 백신 6천만회분에 대해 오염 우려가 있다고 판단,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얀센의 백신 생산업체인 '이머전트 바이오솔루션스'의 볼티모어 공장에선 지난 3월 얀센 백신과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을 생산 과정에서 다른 성분이 혼합되는 등의 사고가 발생했다.

FDA는 이후 일부 백신 폐기와 공장 가동 중단 조치를 취한 뒤 이 공장에서 생산된 얀센 백신 1억회분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천만회분의 백신 배포를 중단시켰다.

FDA는 폐기 대상이 아닌 1천만회분의 얀센 백신에 대해선 국내외 배포를 허용하지만, '이머전트 바이오솔루션스가 제대로 제조공정을 준수했는지 보장할 수는 없다'는 내용의 경고문을 부착할 예정이라고 NYT는 전했다.

지금까지 미국에 공급된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은 볼티모어 공장이 아닌, 네덜란드의 생산 공장에서 제조된 제품들이다.

뉴스핌

미국 뉴욕의 한 대학병원에 있는 존슨앤존슨(J&J) 자회사 얀센의 코로나19(COVID-19) 백신. 2021.03.03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