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36476 1102021061168736476 08 0805001 itscience 7.0.0-HOTFIX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422399000

“韓 최초” EY 최우수 기업가상 거머쥔 서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셀트리온그룹은 서정진 명예회장이 글로벌 4대 회계·컨설팅 법인 EY로부터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EY World Entrepreneur Of The Year)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한국 기업인이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에 선정된 건 처음이다./셀트리온 제공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명예회장이 11일 글로벌 회계·컨설팅법인 언스트&영(EY·Ernst&Young)이 수여하는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을 받았다.

이날 새벽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 시상식'에서 카마인 디 시비오 EY 글로벌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헬스케어 분야에서 가장 어려운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았고 우리 사회 장기적 가치 창출에 기여해왔다”며 서 명예회장을 호명했다.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은 글로벌 기업가에게 주어지는 ‘비즈니스계의 오스카상’으로 꼽힌다. 한국 기업인이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로 선정된 건 서 명예회장이 처음이다. EY가 1986년 미국에서 시작한 이 상은 특출한 비전으로 성공을 일군 사업가들 노력과 열정, 성과를 기리고 전 사회에 기업가정신을 퍼뜨린다는 취지로 출발했다. 전 세계 기업인으로 시상 범위를 확장한 건 2001년이다.

현재는 50개 국가 약 145개 도시에서 국가별 시상식을 개최한 뒤 이들 중 세계 최우수상을 다시 뽑는다. 서 명예회장은 지난해 말 한국 14회 행사에서 ‘마스터상’을 받고 이번 글로벌 시상식에 참여해 상을 타게 됐다. 서 명예회장은 2002년 단돈 5000만원으로 시작한 셀트리온을 연 매출 2조원의 회사로 키워냈다.

서 명예회장은 수상 소감을 통해 “이 순간이 대한민국의 많은 기업과 청년층에게 희망과 응원의 힘이 될 것 같다”며 “기업가정신은 공동의 목표와 사회적 이익을 위해 동료와 함께 새로운 기회에 도전하는 것”이라고 했다. 1957년생인 서 명예회장은 2020년 12월 31일 회장직에서 사임했다.

김명지 기자(maeng@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