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16970 0112021061168716970 04 0401001 world 6.3.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363279000 먹이 줄알고 덥석 아이손 수족관 돌고래 2106111505

"앗 먹이인 줄"…수족관 돌고래 만지려다 손 물린 英 6세 소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소가윤 기자]

머니투데이

우크라이나의 한 수족관에서 돌고래가 6살 남자아이의 손을 먹이로 착각해 물었다. /사진=인스타그램 'odessa_hello'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의 한 수족관에서 돌고래가 6세 소년의 손을 먹이로 착각해 물어뜯는 끔찍한 사고가 발생했다.

9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오데사의 네모 돌핀리움 공원에서 돌고래 공연이 끝난 직후 6세 소년이 돌고래를 만지려다가 손을 물리는 부상을 당했다.

소년의 어머니가 촬영한 영상에서 소년은 돌고래를 쓰다듬기 위해 손을 뻗었다. 그러자 돌고래가 물 밖으로 얼굴을 내밀고서 순식간에 소년의 손을 물었다.

돌고래는 2~3초간 소년의 손을 물고 있었고 소년은 고통스럽게 신음했다. 결국 소년은 손등에 깊은 상처를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공원 관계자들은 돌고래가 배가 고프거나 공격적이지 않은 상태였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방문객들에게 수족관 가장자리에 접근하지 말고 물에 손을 넣지 말라고 경고하자마자 사건이 발생했다"며 "돌고래에게 물 위로 손을 뻗는 건 먹이를 준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소년의 어머니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아이를 돌보지 못한 책임을 느껴 수족관을 고소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데사 주민들은 이런 상황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전했다.

한편 동물 권리 보호 운동가들은 돌고래가 공격한 이유에 대해 "동물들이 감금돼 훈련을 받으면서 극심한 스트레스를 겪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소가윤 기자 skyblue032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