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52841 1252021051668152841 04 0401001 world 6.3.1-RELEASE 125 MBC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104008000

해킹됐던 미 송유관 재가동에도 동남부서 휘발유 부족 여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최대 송유관 운영사인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해킹으로 중단됐던 송유관 가동을 재개했지만 미 동남부의 휘발유 부족은 여전하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송유관은 지난 12일 재가동했지만, 이틀간 광범위한 사재기가 이어지면서 미 동남부 지역 주유소들이 휘발유 부족 사태를 겪고 있습니다.

실시간 주유소 정보 안내 회사 '가스버디'에 따르면 현지시간 15일 기준 워싱턴DC의 주유소 중 휘발유 부족으로 공급이 중단된 비율은 직전일 79%에서 88%로 증가했습니다.

일부 주에서는 약간의 개선이 있었지만, 여전히 많은 주에서 휘발유 공급 중단 상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노스캐롤라이나주는 주유소의 약 65%가 휘발유가 없는 상태이며 버지니아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조지아주는 거의 절반 가까운 주유소가 휘발유 부족을 겪고 있습니다.

휘발유 공급이 중단된 주유소 수치는 이전 1만6천200개에서 전날 1만4천144개로 약간 줄었습니다.

이에 더해 코로나19 규제 완화로 많은 미국인이 자동차 여행에 나서면서 휘발유 가격은 2014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로이터는 전했습니다.

미 자동차협회는 미국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이 갤런당 거의 3.04달러로 올랐으며 이는 2014년 10월 이후 가장 높다고 밝혔습니다.

석유 공급 속도를 높이기 위해 연방 당국과 동남부 4개 주는 연료 수송 트럭에 대한 규제를 완화했고, 미 정부는 정유회사들이 외국 국적 선박을 이용해 멕시코만에서 동부 연안으로 휘발유와 디젤을 수송할 수 있도록 규제를 면제했다고 로이터는 전했습니다.

가스버디 측은 "공급 중단이 발생한 대부분의 주와 지역은 계속 사재기 현상을 보이고 있고 이는 지금까지 공급 회복이 더딘 것이 주된 요인일 수 있다"며 완전 정상화까지는 몇 주가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김정원 기자(kcw@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