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3725 0372021051468133725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37 헤럴드경제 60055642 false true false false 1620967173000

이슈 선거와 투표

文대통령 "임기말엔 선거경쟁 탓 당정분열…새역사 만들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자리·부동산 당정청이 해결해야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송영길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게 당청 간 협력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를 갖고 "유능함은 단합된 모습에서 나온다"며 "새 지도부가 당을 잘 단합시켜주고 그 힘으로 당정청 간에도 더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임기 마지막이 되면 정부와 여당 간에 틈이 벌어지기도 하고, 당내에서도 선거를 앞둔 경쟁 때문에 분열된 모습이 드러났던 것이 과거 정당의 역사였다"며 "우리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재보궐선거 패배를 쓴 약으로 삼아 국민의 가장 아프고 힘든 부분을 챙기는 데서부터 정부 여당이 유능함을 보여줘야 한다"며 "일자리, 부동산, 불평등해소 등은 당정청이 함께 풀어가야 할 과제이자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특히 "한국판뉴딜, 탄소중립 등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토대를 구축해야 한다"며 "경제와 사회가 질적으로 달라지는 대전환의 시기에 정부와 여당이 유능함을 보여줘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새 지도부를 향해 "어려운 시기에 당을 이끌게 돼 어깨가 무거울 것"이라며 "정부 임기 1년을 남기고 당도 전열을 정비하고 국무총리와 여러 장관이 임명되는 등 정부 여당이 새로 진용을 갖췄다. 신발 끈을 조여매고 비상한 각오로 힘을 모으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가 빠르게 좋아지고 있지만 국민의 삶은 여전히 어렵고 고용도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되지 못했다"며 "위기를 극복하고 불평등을 해소할 뿐 아니라 선도국가로 도약할 기회를 살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기회가 온다면 흔들리지 않는 한반도 평화를 만드는데 주력해야 한다"며 "감염병 대응이나 기후변화 등 세계적 과제에서도 책임있는 역할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munja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