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1931 1132021051468131931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60812000

‘광주’ 찾은 ‘DJ적자’ 장성민 “호남의 선택에 대한민국 미래 달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장성민 “대한민국은 민주주의 위기” 진단

세계 기술패권경쟁 속 ‘반도체’ 통한 한국‧호남의 생존 전략 설명

“지역감정에 기초한 갈등‧분열 녹여야”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이 14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강연에서 호남의 선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조진수 기자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잠룡으로 평가받는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이 광주를 방문해 대한민국과 호남의 미래를 진단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호남의 선택에 따라 한반도의 운명이 달라진다고 강조했다

장 이사장은 14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대한민국 어디로 가야 하는가? 2022년 호남의 선택과 미래’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이 자리에서 장 이사장은 “미래 대한민국의 번영은 호남의 선택에 달려있다”며 “광주·호남이 먼저 국민통합과 민주주의 회복, 지역경제 성장에 대한 확실한 비전을 갖춘 리더십을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강연은 한국투명성기구, 독도사랑광주포럼, 아시아자유청년연맹 등 광주지역 시민단체들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장 이사장은 민주주의의 성지이자 DJ의 정치적 고향인 광주에서 강연을 펼쳐 의미 있다고 했다. 그는 “광주와 호남은 한국 민주주의의 아테네다. 특히 광주는 독재체제의 국가폭력에 맞서 저항하고 투쟁한 끝에 마침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앞당긴 곳”이라며 “24살에 처음 뵈었던 대한민국 민주주의 거목이자 세계적인 인권운동가였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기념관인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강연하게 된 것을 무척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광주 호남에서 시작한 수평적 정권교체와 위대한 정치혁명에 대해 긍지와 자부심을 품고 있다. 매년 5월이 되면 자부심과 긍지는 더욱 커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최근 민주주의가 큰 위기를 맞았다고 진단했다. 그는 “민주주의 위기가 대한민국의 위기로 확산되고 있다. 핵심은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정치적 민주주의‧경제적 자유시장주의‧군사안보적 한미동맹관계 등을 언급했다.

이후 장 이사장은 현재 4차 산업의 경제 기반과 국가경쟁력이 무너지고 있다고 돌아봤다. 특히 “반도체 산업이 위기를 맞았다”고 분석했다. 그는 “현재 세계는 기술패권경쟁에 돌입했다. 핵심은 결국 반도체”라며 “반도체 산업의 상당한 핵심 키는 여전히 미국이 갖고 있다. 군사안보는 물론 경제적 생존을 위해서라도 대미외교에 성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성민 이사장이 14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강연에서 “반도체 기술패권경쟁에서 호남의 선택이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사진=조진수 기자

아울러 “광주‧호남 경제는 더욱 최악의 상황을 맞을 것”이라며 “확실한 정권교체를 바탕으로 광주와 호남을 세계적인 반도체 산업단지로 키워야 한다. 경제적 불모지에서 세계적인 4차 산업 중심도시로 완전히 탈바꿈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국가의 강력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 이사장은 “광주‧호남 일대를 설계부터 제조, 패키징에 이르는 반도체 공정은 물론 소재·부품·장비까지 촘촘한 공급망을 구축하는 대단위 반도체 산업단지로 조성해야 한다”며 “이 지역에 세계적인 첨단반도체산업지대와 팹리스 밸리를 조성해 설계 분야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국과 가까운 호남 서해안 일대에는 반도체 칩의 상품성을 더욱 높여 줄 패키징 전문단지를 조성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더불어 “정부는 기업과 협력해야 한다. 기업의 투자와 정부의 대대적인 지원이 불가피하다. 이를 위해 전폭적인 규제혁신‧세제혜택‧금융서비스‧기반시설 확충 등이 필요하다”며 “세계경제전쟁에서 살아남으려면 첨단 반도체 전문 인재 10만명을 양병해야 한다. 호남에 반도체전문기술연구소를 구축해 이 지역을 큰 핵심기술 개발지대로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성민 이사장이 5.18 묘역에서 묘비를 확인하고 있다. 이 자리에는 조현진 5.18 구속부상자회 수석부회장(왼쪽)과 정성국 5.18 구속부상자회 북구지회장(가운데), 최운용 5.18 유공자회 상임고문 등이 함께했다. 사진=조진수 기자

또한 “대한민국과 광주·호남이 피눈물로 쌓은 민주주의라는 가치와 신뢰를 극복하기 위해서라도 국민통합의 정치를 선택해야 한다. 지역‧세대‧젠더로 갈라진 불화를 종식하고 사회적 불공정을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호남의 역할을 강조했다. 장 이사장은 “미래 대한민국의 번영은 호남의 선택에 달려있다. 호남과 대한민국의 대번영은 2022년 3월 광주와 호남이 어떤 리더십을 선택하느냐에 달려있다”며 “광주·호남이 먼저 국민통합과 민주주의 회복, 지역경제 성장에 대한 확실한 비전을 갖춘 리더십을 선택해야 한다. ‘국민 대통합의 벤처 폴리틱스(대담한 모험 정치)’를 통해 지역감정에 기초한 갈등과 분열의 정치를 녹이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4차 산업혁명의 경제번영을 위한 새로운 미래로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야권 잠룡으로 꼽히는 장 이사장은 김대중 정부 시절 30대라는 젊은 나이에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초대 국정상황실장을 역임하는 등 ‘DJ적자’로 불리며 영호남을 아우를 수 있는 중도 혁신적 인물이자 국민 대통합적 인물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아울러 장 이사장은 이날 강연에 앞서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이 자리에는 조현진 5.18 구속부상자회 수석부회장과 정성국 5.18 구속부상자회 북구지회장, 최운용 5.18 유공자회 상임고문 등이 함께했다.

mobydic@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