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0914 0512021051468130914 04 0404001 world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59087000

이란서 또 명예살인…20세 게이 청년 친척들이 납치해 참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친척들에게 살해당한 알리레자 파젤리 몬파레드. (트위터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이란에서 자신을 논바이너리(Non-binary·남성과 여성을 구별하는 기준에서 벗어난 사람) 동성애자라고 밝힌 20세 청년이 친척들에게 살해됐다고 AFP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제앰네스티는 알리레자 파젤리 몬파레드라는 이름의 남성이 자신의 성별 표현과 성적 성향 때문에 살해돼 시신이 유기됐다고 밝혔다.

이란에서 동성애는 불법이다. 몬파레드의 죽음은 동성애자들이 이란에서 자신을 표현하는 데 겪는 어려움을 상징적으로 나타낸다고 AFP는 전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몬파레드는 지난 4일 이란 남서부 후지스탄주 아바즈시 외곽에서 살해됐다.

이란의 레즈비언과 트랜스젠더 커뮤니티인 6Rang은 성명에서 몬파레드가 "친척들에게 납치돼 참수형을 당하고 다음날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가수 데미 로바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알리레자 파젤리 몬파레드의 이야기를 들으니 가슴이 찢어지는 것 같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pb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