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0371 0092021051468130371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58248000

靑 찾아간 국힘 "文정부와 전면전 시작"…靑 "대화 자리 마련"(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기현 "밥 먹는 자리 안돼…보면서 일정 정할 것"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청와대 감독 하 與 배우"

뉴시스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인준 강행을 규탄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2021.05.14.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준호 최서진 김승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강행 처리한 가운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이 14일 "(청와대에서) 전체적으로 대화의 자리를 마련하도록 하겠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유영민 비서실장에게) 이런 자리에서 이런 모습으로 만나서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씀드렸다"며 "대통령께 분명히 장관 임명하기 전에 어젯밤도 좋고 새벽도 좋으니 만나면 좋겠다고 말했음에도 그에 대한 대답 없이 일방적으로 임명한 것에 대해서 대단히 유감이다, 이런 방식으로 소통하지 않고 계속 운영하는 것은 절대로 우리가 수용할 수 없다는 취지의 말씀을 드렸다"고 설명했다.

추후 다시 비상 의원총회를 열 것이냔 질문엔 "단순히 밥 먹는 자리 말고 국민들의 민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화, 국정운영의 큰 틀을 대전환하기 위한 의지가 무엇인지 확인하기 위한 대화의 장이 필요하다"며 "그런 자리가 마련되는지 여부를 봐가면서 향후 일정을 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의원 80여 명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나라망신 불통인사 국민은 분노한다', '文심만 보지 말고 민심을 바로 보라' 등의 피켓을 들고 "오만독선 인사참사 대통령은 사과하라"고 구호를 외쳤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인준 강행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05.14.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현장에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이철희 정무수석, 김제남 시민사회수석이 방문해 국민의힘의 입장이 담긴 봉투를 받고 인사를 나눴다. 이채익 의원은 "유 실장님, 대통령에게 우리 야당 입장을 분명히 전달하시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유 실장은 "잘 전달하겠다"고 대답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부적격 장관 후보자의 독단적 임명 강행은 청와대의 각본과 감독하에서 민주당이 그 배우로 등장해서 실천에 옮긴 참사"라며 "인사폭거이자 민주당은 그 배우 역할을 한 꼭두각시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아무리 민심의 회초리를 맞아도 오만과 독선의 DNA가 전혀 고쳐지지 않고 있다"며 "대통령은 인사청문회 제도를 폄하하면서 마치 인사청문회 제도가 잘못된 것인 양, 적폐라도 되는 것인 양 희화화시켰다. 민심과 야당의 목소리에 대해서 그냥 흘러가는 이야기인 것처럼 치부하는 오만함도 보였다"고 지적했다.

국회 과방위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임혜숙 후보자를 저희 과방위에서 칼날 검증했다. 정말 공직자로서의 공직에 대한 존엄성을 추호도 가지고 있지 않다"며 "문재인 대통령에 마지막으로 요구한다. 국민 앞에 사과하고 지명 철회를 해줄 것을 당당히 국민의 이름으로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용 의원은 "민주주의를 계속 파탄낸다면 문재인 정부와 전면전을 시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국회 역사상 두 번이나 총리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본회의에서 단독 표결처리하고, 엉터리 인사검증을 통해 흠결투성이 장관 후보자를 야당동의 없이 단독 채택했다"며 "대한민국 헌정사상 최악의 불통 정권, 집권여당을 국민들이 과연 용서하시겠나"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westjin@newsis.com, ksm@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